“가족여행 해외 데이터 부담 ↓”…SKT, ‘가족로밍 프로모션’ 정규상품 전환

5개월 간 45만명 해당 프로모션 이용

/SK텔레콤
/SK텔레콤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SK텔레콤이 ‘가족로밍 프로모션’을 정규 상품으로 전환한다고 12일 밝혔다.

가족로밍 프로모션은 가족 중 한 명만 로밍 상품 바로 요금제에 가입하고, 3000원을 추가하면 모든 가족(최대 5명)이 로밍 데이터를 함께 사용하는 서비스다.

지난 6월말 출시 이후 총 20만 가구, 45만명이 해당 프로모션을 이용했다. 해외에서 로밍을 이용한 가구 약 70%가 가족로밍을 이용했다.

가족로밍 도입 이후 19세 이하 고객 로밍 이용률은 출시 전보다 2배 가량 증가했다. 여성 고객 역시 같은 기간 1.3배 증가했다.

또한 SKT는 이달 25일까지 T 로밍 쿠폰 구매 고객에게 구매 금액 50%를 네이버 포인트로 돌려주는 ‘캐시백 이벤트’도 연다.

캐시백 혜택 대상 T 로밍 쿠폰은 최대 30일 이용 가능한 바로 3·6·12·24GB 4종이다. 캐시백 혜택은 1인당 2매까지만 제공하며, 3매 이상 구매한 경우 판매가가 높은 권종 2종에 대해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캐시백 혜택은 프로모션이 끝난 후 12월 말에 지급된다.

SKT는 가족로밍 이용자 등 데이터를 많이 이용하는 고객을 위해 바로 24GB 상품도 정규 상품으로 도입했다. 12GB 상품보다 GB당 33% 낮아진 가격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윤재웅 SKT 구독 CO 담당은 “바로 통화, T 괌사이판 국내처럼, 0청년 50% 할인에 이어 가족로밍으로 T로밍 혁신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