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스맨, 국산마 첫 G1 2연패 달성…“올해 최강 경주마”

/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경주마 위너스맨(한국산 수 5세, 이경희 마주, 최기홍 조교사, 서승운 기수)이 국산마 첫 그랑프리(G1) 2연패를 달성했다.

위너스맨은 지난 17일 펼쳐진 제41회 그랑프리(G1)에서 우승했다. 사상 4번째 2연패인데 앞서 포경선(1985~1986), 가속도(1990~1991), 동반의강자(2008~2009)는 모두 외산마였다.

아울러 대상경주 10승째를 달성하며 실버울프(11승)가 보유하고 있는 대상경주 최다승에 1승 차이로 접근했다.

17일 경주가 시작되기 전까지 위너스맨은 단승식 1.2배, 연승식 1.0배의 압도적 인기 1위를 기록했다. 대부분이 위너스맨 우승을 예상하면서 2위까지 맞히는 복승식(11억원)보다 3위까지 맞히는 삼복승식(14억원)에 더 많은 베팅금액이 몰리기도 했다.

최종 위너스맨이 우승했지만 이날 경주내용은 예측불허였다. 위너스맨은 경주 초반 5위권에서 자리를 잡으면서다. 마지막 결승선 반대편 직선주로에서 워너스맨은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리며 투혼의반석과 글로벌히트에 이은 3위로 홈스트레치에 접어들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투혼의반석과 글로벌히트가 인코스에서 경합하는 사이 상대적으로 탁 트여있던 공간을 위너스맨이 파고들었다. 글로벌히트가 마지막까지 저력을 발휘하며 두 마리가 거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장내는 웅성거렸고 사진판정 끝에 위너스맨 코 차이 우승이 확정되었다.

이로써 위너스맨은 총 28번의 경주에서 대상경주 10승을 포함 총 18승을 거뒀다. 출전한 모든 경주에서 5위 이내에 입상하는 기록을 이었다. 순위상금 5.5억원을 더하며 한국경마 역사상 통산 수득상금 1위를 스스로 갱신했다.

마사회 관계자는 “2023년 연도대표마와 최우수 국내산마 타이틀은 이미 지난 대통령배(G1)에서 벌써 확정된 바 있다”며 “명실상부 한국 최강마임을 입증한 위너스맨”의 앞으로 거취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