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지아 쌍포 폭발' 정관장, 4수 끝에 GS칼텍스 이겼다→전 구단 상대 승리

정관장./KOVO
정관장./KOVO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정관장이 올 시즌 처음으로 GS칼텍스를 꺾었다.

정관장은 6일 오후 4시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0(25-22, 25-21, 25-2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2연패에서 탈출한 5위 정관장은 9승 12패 승점 30이 됐다. 3위 GS칼텍스는 13승 8패(승점 37)를 기록했다. 앞선 3번의 맞대결에서 정관장은 GS칼텍스를 상대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4라운드에 들어서 마침내 GS칼텍스전 첫 승을 따냈다. 그러면서 전 구단 상대 승리도 완성했다.

메가와 지아의 쌍포가 폭발했다. 메가가 16득점, 지아가 14득점으로 30점을 합작했다. 이소영이 1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실바가 23득점으로 활약했지만 GS칼텍스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 초반 GS칼텍스 실바가 거듭 막히면서 정관장이 리드를 잡았다. 박은진이 실바를 가로막았고, 이어진 공격에서 실바가 공격 범실을 기록했다. 그리고 메가, 이소영의 공격 성공, 박은진의 블로킹이 또 나오면서 연속 5득점을 만들어냈다.

가만히 당할 GS칼텍스가 아니었다. 유서연의 서브 득점과 강소휘, 실바의 공격이 통하면서 1점차 압박에 나섰다. 그리고 강소휘의 오픈 득점으로 14-14 동점을 만들어냈다.

세트 중후반으로 넘어가면서 다시 정관장이 힘을 냈다. 메가의 강타로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다. 24-21 세트포인트에서 실바의 범실로 정관장의 승리로 1세트가 마무리됐다.

2세트 1-4로 끌려가던 정관장의 공격이 대폭발했다. 이 과정에선 실바의 범실도 있었다. 4-4 동점 상황에서 지아가 긴 랠리를 끝내는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그리고 메가-지아의 투톱이 폭발했다.

2세트에서도 GS의 추격이 거셌다. 권민지의 오픈 득점과 오세연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따라잡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관장이 다시 달아났다. 메가의 백어택과 염혜선의 서브 에이스가 나왔다. 정관장의 흐름을 막을 수 없었다. 지아의 퀵오픈으로 끝이 났다.

정관장은 셧아웃으로 경기를 끝냈다. 반면 GS의 공격은 좀처럼 풀리지 않았다. 11-10에서 메가와 한송이의 연속 블로킹이 터진 반면 GS칼텍스에선 권민지와 김지원의 연속 범실이 나오면서 격차라 벌어졌다. 이어 메가와 지아가 강타로 GS칼텍스를 무너뜨렸다.

하지만 경기가 끝날 때까지 승부의 향방은 알 수가 없었다. 세트 막판 GS 칼텍스가 무섭게 쫓아왔다. 실바의 퀵오픈과 한수지의 블로킹으로 22-21 한 점차까지 따라온 것이다.

이소영이 터치아웃으로 한숨 돌렸고, 한송이가 실바의 공격을 가로막으면서 매치포인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소영이 셧아웃을 완성했다.

정관장 메가./KOVO
정관장 메가./KOVO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