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라운드 3·4위' SK렌터카, 하나카드 나란히 PBA 팀리그 파이널 진출…오늘(24일) 1·2차전 격돌

SK렌터카./PBA
SK렌터카./PBA
하나카드./PBA
하나카드./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정규라운드 3위’ SK렌터카와 ‘정규 4위’ 하나카드가 플레이오프서 ‘정규 1위’ NH농협카드와 2위 크라운해태를 나란히 제압하고 포스트시즌 파이널에 진출했다.

23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3-2024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서 SK렌터카와 하나카드는 나란히 크라운해태와 NH농협카드를 세트스코어 4-1로 제압하고 플레이오프 합산 전적 3승 1패로 파이널 무대에 올랐다.

이날 SK렌터카는 크라운해태를 상대로 빠르게 두 세트를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첫 세트서 에디 레펀스(벨기에)와 강동궁이 김재근·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를 11-6(9이닝)으로 꺾은 데 이어, 강지은과 히다 오리에(일본)가 백민주·임정숙을 9-4(4이닝)로 돌려세웠다.

SK렌터카는 강동궁이 3세트서 마르티네스에 11-15(5이닝)로 패했으나 조건휘와 히다가 김재근·백민주를 9-5(7이닝)로 꺾은 후 5세트서 레펀스가 하이런 10점을 앞세워 오태준을 11-4(7이닝)로 제압하고 세트스코어 4-1 승리, 파이널 진출을 확정했다.

하나카드 역시 NH농협카드를 세트스코어 4-1로 꺾고 파이널 티켓을 손에 넣었다. 첫 세트서 응우옌 꾸옥 응우옌(베트남)과 김병호가 조재호·김현우를 11-5(7이닝), 2세트서는 김가영과 사카이 아야코(일본)가 김민아·김보미를 9-8(10이닝) 한 점 차 승리를 거두고 세트스코어 2-0으로 리드했다.

NH농협카드는 3세트서 조재호가 초클루를 상대로 7이닝 만에 15-2로 승리를 거두고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으나 경기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4세트서 초클루와 사카이가 김현우·김보미에 9-0(6이닝) 완승을 거두며 다시 흐름을 잡았고, 5세트서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를 상대한 신정주가 끝내기 하이런 9점을 앞세워 11-9(4이닝) 역전 승리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플레이오프서 나란히 승리를 거둔 SK렌터카와 하나카드는 곧바로 24일부터 열리는 파이널(7선4선승제)에 돌입한다. 파이널은 하루에 두 경기씩 진행된다. 24일에는 오후 4시 1차전에 이어 오후 9시 30분 2차전이 진행된다.

한편, PBA는 포스트시즌을 맞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우승팀 예측’ 이벤트를 진행한다. 파이널 우승팀을 예측하면 10명을 추첨해 우승팀 전원 사인볼과 우승 기념 굿즈를 제공한다. 준플레이오프부터 플레이오프A, B 파이널까지 승리하는 4개 팀을 모두 예측해 적중할 경우에는 차기 시즌 팀리그 전 경기 관람권(1인 2매)을 제공한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