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투자증권, 작년 4분기 흑자 전환 성공…연속 적자 늪에서 탈출

/다올투자증권
/다올투자증권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다올투자증권이 4분기 영업이익(연결) 61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다올투자증권은 2022년 4분기부터 시작된 4개 분기 연속적자에서 벗어났다.

4분기 흑자전환 주요 원인은 사업 포트폴리오와 수익구조 체질 개선에 있다. 부동산 금융 중심 수익구조에서 탈피해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수익원 다각화에 나선 결과다.

S&T(세일즈앤트레이딩)부문에서 150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채권본부와 FICC(채권·외환·상품) 본부 실적이 각각 직전 분기 대비 크게 개선됐다.

또한 다올투자증권은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 익스포저에 대해 최근 부동산 시장상황을 충실하게 반영하도록 충당금 적립기준을 강화했다.

4분기에만 338억원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하면서, 부동산PF 관련 예상 손실을 충실히 반영한 만큼 재무적 부담이 줄었다.

주력 자회사인 다올저축은행도 전 분기 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되며 흑자경영으로 돌아섰다. 예치금 이자수익 개선, 유가증권 평가이익 등에 힘입어 4분기에 영업이익 221억원을 달성했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우수인재를 다수 영입하고 조직 정비가 완성화 단계에 접어들어 본격적인 영업이 시작되는 2024년에는 더욱 안정된 수익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