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AI·데이터, 미래 핵심경쟁력…고객이 체감할 혁신 필요”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맨 왼쪽)이 1월 31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AD(AI·데이터) 캔미팅’에서 발언하고 있다./신한금융그룹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맨 왼쪽)이 1월 31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AD(AI·데이터) 캔미팅’에서 발언하고 있다./신한금융그룹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AI(인공지능)과 데이터는 그룹 미래를 이끌 핵심 경쟁력이다. 여러분(직원) 개개인이 ‘비즈니스 디자이너’로서 고객과 직원이 체감할 혁신을 이끌어 달라.”

1일 신한금융그룹은 진옥동 회장이 전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AD(AI·데이터) 캔미팅’에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이 그룹사 CEO, 은행·카드 AI·데이터 담당 실무자와 함께 디지털 전환 현안과 해외 금융권 트렌드를 공유하고 전략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에서는 그룹사 임직원 대상 AI·데이터 관련 설문을 바탕으로 실무 과정에서 이슈와 개선점에 대해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디지털 기반 사업 추진 가속을 위해 개발 환경 조성과 역량 공유가 뒷받침돼야 하며, 이를 통해 고객 실질적인 편의성 제고로 이어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앞으로 그룹 디지털 혁신 가속화를 위한 경영진-실무자 간 현안 공유와 소통 시간을 분기마다 다양한 형식으로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