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드림타워 1월 극비수기에 카지노대박!

1월 순매출 238억으로 역대 최고 기록
중국·일본·대만·홍콩 VIP고객 비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카지노 부문 1월 순매출(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금액)이 238억5000만원을 기록했다./롯데관광개발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카지노가 1월 전통적인 비수기에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실현했다.

2일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카지노 부문(드림타워 카지노) 1월 순매출(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금액)이 238억5000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12월 143억4000만원에 비해 66.3% 급증했으며,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7월 카지노 순매출(200억9000만원)도 훌쩍 뛰어넘었다.

제주 해외 직항이 본격화되기 전인 전년 1월(64억9300만원)에 비해서는 267.3% 수직 상승했다.

카지노 1월 테이블 드롭액(카지노 고객이 칩으로 바꾼 금액)은 1208억2600만원을 기록했고 카지노 이용객수는 2만6245명에 이른다.

이와 함께 호텔 부문(그랜드 하얏트 제주)은 지난 1월 82억6100만원 매출(별도 기준)을 기록했다.

2022년 10월 11%에 그치던 외국인 투숙 비중은 제주 해외 직항노선 확대에 힘입어 올 1월에는 59%까지 늘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압도적인 전망·스케일 호텔 시설과 최고급 카지노 시설을 갖췄다는 입소문이 확산되면서 직항 노선이 있는 중국,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을 중심으로 꾸준하게 재방문이 이어지는 등 VIP 고객 비중이 갈수록 높아졌고 매출 호조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롯데관광개발

실제 중국 관광객 수는 작년 2월 19만761명에서 8월 39만3479명으로 수직 상승세이며, 중국 유커 본격 귀환에 맞물려 제주 해외 직항 노선도 완전 정상을 되찾을 전망이다.

지난해 1월 주 20회 수준에 불과하던 제주 해외직항은 1월말 기준 상하이(주 46회), 베이징(주 18회), 항저우(주 16회) 등 중국만 주 110회다. 대만(주 16회), 일본 오사카(주 7회), 홍콩(주 5회), 싱가포르(주 4회)까지 주 137회(왕복 기준)까지 복원돼 있다.

중국 단체관광객은 최고 러시를 이루던 2016년 8월(주220편)에 비해서는 아직도 62%대에 머물고 있다.

제주 여행업계는 올 상반기 중에는 지난 2016년처럼 주 200회 제주 해외직항 시대가 다시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월부터는 중국 단체관광 성수기가 시작되는데다, 솔로지옥 3(넷플릭스)와 웰컴 투 삼달리(JTBC) 등 제주를 배경으로 한 K-콘텐츠가 중국·일본·대만·싱가포르 등 제주 직항이 있는 국가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다.

이와 관련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연구원이 중국 난징시 시민(3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86.8%가 제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겨울 비수기를 지나 춘절(2월10~17일)특수를 포함해 중국 단체관광객 본격 방문이 시작되는 3월 성수기부터는 더 강한 실적 랠리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