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장,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으로부터 'IOC 프레지던트 특별상' 수여

이기흥(오른쪽) 회장과 바흐 위원장. /대한체육회 제공
이기흥(오른쪽) 회장과 바흐 위원장. /대한체육회 제공
이기흥(왼쪽) 회장과 바흐 위원장. /대한체육회 제공
이기흥(왼쪽) 회장과 바흐 위원장. /대한체육회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으로부터 'IOC 프레지던트 특별상'을 수여받았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축하하기 위해 개최된 IOC 환송 리셉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유산이 된 강원도에서 청소년 선수들이 빛날 수 있는 완벽한 무대가 제공된 것에 감사한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지자체, 조직위원회 그리고 대한체육회가 힘을 합쳐 만들어낸 결과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각종 미디어에서 2억 5천만 회 이상 노출되었다"며 "어떤 청소년 대회에서도 유례가 없는 수준이다. 대한민국이 높은 수준의 동·하계 스포츠 이벤트를 개최할 수 있다는 것이 다시 한 번 입증된 성공적인 대회다"고 덧붙였다.

IOC 프레지던트 특별상은 IOC위원장이 올림픽운동 확산에 기여한 사람을 직접 지명하여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는 IOC 설립 130주년과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라는 의미를 더해 이기흥 회장에게 수여됐다. 이기흥 회장은 "대회 개최를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운영요원 및 자원봉사자, 조직위원회, 정부와 IOC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자라나는 청소년 선수들에게 유·무형의 올림픽 유산이 전파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한체육회는 우리 선수들이 2026 밀라노코르티나동계올림픽을 비롯한 다가오는 대회에서 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의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민국 선수단(단장 이혁렬)은 쇼트트랙과 피겨 등 빙상 종목 외에 봅슬레이, 아이스하키, 스노보드 등 다양한 종목에서 총 17개(금메달 7개, 은메달 6개, 동메달 4개)의 값진 메달을 획득했다. 종합순위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