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하윤기 53득점 합작' KT, 소노에 역전승 3연승 질주…소노 4연패 늪

수원 KT 소닉붐 패리스 배스./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수원 KT 소닉붐이 단독 2위 자리를 지켰다.

KT는 5일 고양 소노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와의 맞대결에서 92-89로 승리했다. 3연승을 질주한 KT는 25승 13패로 2위, 4연패 늪에 빠진 소노는 13승 26패로 9위가 됐다.

KT 패리스 배스는 28득점 8리바운드, 하윤기는 25득점 8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소노 이정현은 27득점 9어시스트, 치나누 오누아쿠는 16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 김진유는 11득점 8리바운드로 분투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이정현./KBL

1쿼터 초반 KT가 앞서갔다. 한희원의 득점으로 포문을 연 KT는 하윤기의 연속 득점과 배스의 덩크슛으로 8-0으로 리드했다. 하지만 소노는 오누아쿠와 박종하, 김민욱의 외곽포로 추격에 나섰고 막판 이정현의 스틸 후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소노가 25-21로 리드하며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초반 마이클 에릭과 배스의 덩크로 KT가 1점 차까지 좁혔지만, 소노가 백지웅의 3점포로 분위기를 꺾었다. 김민욱도 두 차례 외곽포를 터뜨리며 힘을 냈다. KT는 막판 정성우와 하윤기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이정현이 자유투로 2점을 추가했다. 소노가 47-43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수원 KT 소닉붐 하윤기, 패리스 배스./KBL

3쿼터 초반 소노는 이정현의 득점과 김진유의 3점포로 격차를 벌리는 듯했다. 하지만 KT가 추격에 나섰다. 배스가 연속 7득점을 올렸다. 이후 배스와 하윤기의 연속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하윤기의 앤드원 플레이로 경기를 뒤집었다. 막판 문성곤과 하윤기의 연속 득점까지 나오며 KT가 70-67로 앞서갔다.

4쿼터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중반 배스, 하윤기의 덩크슛으로 KT가 달아났지만, 막판 소노가 다후안 서머스와 이정현의 외곽포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하지만 문성곤이 자유투 2구를 모두 성공하며 쐐기를 박았다. KT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