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낙태 강요’ 저스틴 팀버레이크,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모두 밝히겠다”[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저스틴 팀버레이크/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전 여친 브리트니 스피어스(42)와 갈등을 겪고 있는 저스틴 팀버레이크(43)가 오프라 윈프리(70)와 단독 인터뷰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5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저스틴은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 정말 불만이 많다”면서 “그는 자신의 새 음악이 스스로를 대변하기를 원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주 팀버레이크는 곧 발매될 앨범을 홍보하는 콘서트에서 스피어스를 디스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2002년 스피어스가 3년간의 연애 기간 동안 바람을 피운 데서 영감을 받아 만든 노래 '크라이 미 어 리버'를 부르기 전 "이 기회를 빌어 누구에게도 사과하고 싶다"라고 조롱한 것이다.

이 소식을 접한 스피어스는 "누군가가 나를 험담했다"라며 "그래, 법원에 고소를 할거야? 아니면 지난번처럼 울면서 엄마에게 갈 거야? 미안하지 않아!"라고 반격했다.

한 내부자는 "무대에서 저스틴의 발언은 불에 기름을 부은 꼴"이라면서 “오프라 윈프리 같은 사람과의 좌담회 아이디어는 몇 달 전에 떠올랐고 이제 다시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스피어스는 자서전에서 팀버레이크가 아빠되기를 원치 않아 낙태했다고 폭로했다. 비난의 화살은 팀버레이크에게 쏟아졌다.

지난달 29일 스피어스는 “내 자서전의 일부 내용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면서 “기분을 상하게 했다면 미안하다”고 밝혔다.

양측이 화해하는가 싶더니, 팀버레이크가 또 다시 불을 지피며 사태는 점점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스피어스는 케빈 페더라인과 결혼해 두 아들을 낳았으나 헤어졌다. 지난해엔 12살 연하의 세번째 남편 샘 아스가리와 이혼했다.

팀버레이크는 이후 배우 겸 가수 제시카 비엘(42)과 결혼,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