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케뜨사 ‘아이소소바이드 제품군’, 국제 지속 가능성 인증 ‘ISCC PLUS’로 높은 평가

[마이데일리 = 천주영 기자] 로케뜨(Roquette)사가 자사 아이소소바이드(isosorbide) 제품군에 대한 ISCC PLUS 인증 획득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해당 인증을 통해 아이소소바이드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확고히 한 로케뜨는 지속 가능한 생산 방식을 통해 환경적 책임을 다하는 모범 기업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더불어 로케뜨는 자사의 POLYSORB® 제품군 중 PSA, LP, PA 역시 ISCC PLUS 인증을 성공적으로 획득함으로써, 국제적으로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2014년 대규모 상업 생산을 시작한 이래, 로케뜨는 세계적인 기술력과 생산 능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 고품질의 아이소소바이드를 공급해왔다.

아이소소바이드는 기존 석유화학을 기반으로 하는 소재에 대한 친환경적인 대안을 제공하는 100% 식물성 모노머로 친환경 플라스틱을 제조하는데 널리 쓰이며 포장재뿐 아니라 자동차 내외장재, 전자제품, 페인트 및 코팅재료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로케뜨는 ISCC PLUS 인증 획득을 통해 지속 가능한 공급망을 구축하며 환경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업체로서의 비젼을 재확인하고 고객들에게 최고 수준의 기준을 충족하는 제품을 제공하게 되었다.

로케뜨 본사 부사장 파스칼 르루와(Pascal Leroy)는 “아이소소바이드의 ISCC PLUS 인증은 로케뜨에게 실질적인 성과이다. 당사는 모든 활동의 핵심에 지속 가능한 발전을 두고 고객들에게 최고의 지속 가능한 식물성 원료를 제공하며, 성능 면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약속을 지키겠다는 것을 재확인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1933년 설립된 로케뜨는 자연에서 얻은 원료를 바탕으로 식물성 단백질 기술부터 화학소재 산업 및 의약품 등 여러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분을 개발하고 있으며, 모든 세대를 위한 더 나은 건강한 미래를 창조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100여 개 국가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10,000명의 종업원이 일하고 있다.

국제 지속 가능성 및 탄소 인증 (ISCC) PLUS는 재생 가능한 원료와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는 공정에서 생산된 제품들에 적용되는 자발적인 인증 체계로 식품, 사료, 화학 제품, 플라스틱, 포장재, 섬유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 가능한 생산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를 통해 환경 보호와 지속 가능한 자원 관리를 위한 국제적인 기준을 설정하며, 이는 넓은 범위의 산업 분야에 걸쳐 지속 가능성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천주영 기자 young199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