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중소기업대출 증가로 지난해 당기순익 2.6조 기록

IBK기업은행이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6752억원을 기록했다./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6752억원을 기록했다./IBK기업은행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IBK기업은행이 지난해 중소기업대출 증가에 힘입어 직전년 대비 소폭 증가한 당기순이익 2조6752억원을 기록했다. 2022년 연간 당기순이익은 2조6747억원이다.

7일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 2조675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말 대비 5.9% 증가한 233조원이다. 시장점유율은 23.2%로 중소기업금융 리딩뱅크 지위를 공고히 했다.

이는 우량 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는 등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결과다.

또한 기업은행은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등 불확실한 시장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4분기 2663억원 추가충당금을 적립해 미래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를 해소하고 혁신기업 창업과 성장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