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최다 우승' 타이틀 걸고 '빅뱅'…스롱-임정숙, 누가 웃을까

스롱 피아비./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의 7승이냐, ‘웰뱅의 여왕’ 임정숙(크라운해태)의 6승이냐. 두 선수가 LPBA ‘최다 우승’ 타이틀을 놓고 결승서 맞붙는다.

10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즌 8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LPBA 4강전서 스롱은 김경자에 세트스코어 3-2(9-11, 11-10, 3-11, 11-9, 9-8), 임정숙은 김보미(NH농협카드)를 3-1(11-6, 11-6, 6-11, 11-6)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김가영(하나카드)과 더불어 LPBA 통산 최다 우승(6회)을 달리고 있는 스롱은 이번 결승서 LPBA 다승 단독 선두인 7승에 도전한다. 5회 우승의 임정숙이 우승할 경우 스롱, 김가영과 나란히 최다인 6회 우승자가 된다.

특히 디펜딩 챔피언으로 이번 대회서 결승에 오른 임정숙은 ‘웰뱅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에 강했다. 출범 이후 5개 대회 중 4개 대회를 임정숙이 따냈다.

두 선수의 결승전 맞대결은 처음이다. 가장 최근 대결은 지난 2차투어(실크로드&안산 챔피언십) 4강전 이후 7개월여 만의 맞대결이고, 역대 전적은 스롱이 3승으로 우위에 있다. 우승 상금 3000만 원이 걸린 LPBA 결승전은 11일 오후 1시 30분부터 7전4선승제로 진행된다.

임정숙./PBA

이날 열린 남자부 PBA 16강에서는 전날 ‘튀르키예 매직’ 세미 사이그너(휴온스)를 제압한 ‘무명 돌풍’ 박기호가 이상대(웰컴저축은행)에 대역전 승리를 거두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 밖에 팀리그 ‘SK렌터카’ 팀원 간의 대결로 관심을 끈 강동궁과 조건휘의 대결서는 조건휘가 강동궁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또 ‘드림투어 출신’ 권혁민은 박주선을 상대로 대회 첫 퍼펙트큐를 기록하는 등 세트스코어 3-2 승리를 거두고 프로 첫 8강에 진출했다. 임성균(하이원리조트)은 강성호를, 황형범은 정해명을 3-1로 누르고 8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하나카드 리더 ‘김병호’와 블루원리조트의 에이스 강민구도 각각 박정민(A), 김종원을 물리쳤다. ‘16강 유일 외인’ 하비에르 팔라존(휴온스)도 8강 진출에 성공했다.

PBA 8강전은 11일 오전 11시 8강 제1경기 황형범과 김병호 경기로 시작한다. 이어 오후 1시 30분 LPBA 결승전을 치른 이후 오후 5시부터 임성균-강민구, 오후 7시 30분 박기호-팔라존, 오후 10시 권혁민-조건휘 대결로 4강 진출자를 가린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