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김연경+윌로우 31점 합작' 흥국생명 완벽했다, 선두 현대건설 '3점차 추격'

  • 0

흥국생명./KOVO
흥국생명./KOVO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흥국생명이 4연승을 질주하며 1위 현대건설을 압박했다.

흥국생명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5라운드 경기서 세트스코어 3-0(25-14, 25-18, 25-2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2위 흥국생명은 22승 6패(승점62)로 현대건설(21승 7패 승점 65)을 3점차로 따라붙었다.

확실히 윌로우 가세로 흥국생명의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3연승을 내달린 흥국생명이다. 그리고 1위팀 현대건설까지 잡았다. 이로써 상대전적 3승 2패로 흥국생명이 우위를 잡았다.

이날은 1, 2위 대결이라 관심이 쏠렸다. 빅매치답게 팽팽한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봤으나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과 달랐다. 흥국생명의 완벽한 승리였다.

김연경 17득점, 윌로우 14득점, 레이나 11득점을 기록했다. 반면 모마가 17득점으로 활약했으나 양효진이 7득점에 그치면서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 중반까지는 흥국생명의 흐름이었다. 김연경의 맹폭 속에 현대건설이 흔들렸다. 15-9까지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범실을 5개나 쏟아냈다. 현대건설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이렇게 무너지는 모습은 거의 처음이었다. 마지막까지 공격 범실을 연거푸 범하면서 허무하게 졌다. 1세트에만 범실 10개였다.

흥국생명은 김연경 5점, 레이나 4점, 윌로우, 이주아, 이원정 2점 등 골고루 득점을 올리며 1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흥국생명 윌로우와 김연경(오른쪽)./KOVO
흥국생명 윌로우와 김연경(오른쪽)./KOVO

2세트 초반은 팽팽했다. 6-6에서 윌로우의 서브 에이스 이후 흥국생명 쪽으로 분위기가 넘어갔다. 이후 이주아 블로킹, 레이나 오픈 득점까지 터지면서 달아났다.

그러자 현대건설 모마, 고예림이 공격 범실을 범했다. 10-6이 됐다. 모마가 계속해서 힘을 냈지만 격차를 좁히지는 못했다.

레이나의 강타로 20점 고지를 밟은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오픈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결국 김연경의 손으로 2세트를 가져왔다.

흥국생명은 현대건설에게 여지조차 주지 않았다. 9-8 한 점차까지 좁혀졌으나 모마의 백어택 범실과 이주아의 속공이 통하면서 다시 흥국생명이 흐름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이어 김연경이 이원정의 토스를 받아 스파이크를 쳐 12-8까지 달아났다.

세트 후반엔 윌로우가 돋보였다. 퀵오픈 득점에 이어 서브 에이스까지 작렬시켰다. 20-17이 됐다. 그리고 이주아의 서브 득점이 결정타가 됐다. 현대건설의 추격 의지를 꺾었고,

흥국생명 김연경(왼쪽)과 김수지./KOVO
흥국생명 김연경(왼쪽)과 김수지./KOVO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