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치매 앓는 옥경이, 난 이 사람의 곁을 지켜야 할 의무 있어" (조선의 사랑꾼) [MD리뷰]

태진아-옥경이 / TV CHOSUN 방송화면 캡처
태진아-옥경이 / TV CHOSUN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태진아가 아내인 옥경이의 치매를 간병하는 일상을 소개했다.

12일 방송된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치매 판정을 받은 아내 옥경이를 병간호 중인 가수 태진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을 만난 태진아는 "5년 전에 옥경이가 자꾸 나한테 같은 질문을 하더라. 그 순간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병원 예약을 했다. 병원에 가보니 치매라고 하더라. 믿기지가 않았다. 그 때 의사 선생님은 나에게 받아들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태진아는 "지금 나는 옥경이의 옆을 벗어나지 못한다. 간병이라는 건 감사하는 마음, 사랑하는 마음 그것이 없으면 못한다. 긴 병에 효자 없다는 말을 실감을 했다. 이 사람이 내가 가장 바닥에 있을 때, 힘들 때 옆에 있어줬기 때문에 지금 나는 이 사람에게 진짜 잘해야 할 의무가 있다. 이 사람은 나에게 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고백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