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수의 진단 솔루션 ‘엑스칼리버’, 호주 동물병원 진출

SK텔레콤이 13일 호주 의료기기 유통기업인 에이티엑스와 엑스칼리버 호주 내 유통을 위한 상용 계약을 체결했다. 하민용 SK텔레콤 CDO(왼쪽)와 로저 데이비스 에이티엑스 창업자 겸 디렉터./SK텔레콤
SK텔레콤이 13일 호주 의료기기 유통기업인 에이티엑스와 엑스칼리버 호주 내 유통을 위한 상용 계약을 체결했다. 하민용 SK텔레콤 CDO(왼쪽)와 로저 데이비스 에이티엑스 창업자 겸 디렉터./SK텔레콤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SK텔레콤의 AI(인공지능) 수의진단 보조 솔루션 ‘엑스칼리버’가 호주 동물병원에서 사용된다.

13일 SK텔레콤은 호주 최대 의료기기 유통기업인 에이티엑스와 ‘엑스칼리버 호주 내 유통을 위한 상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11월 엑스칼리버 활용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지 100일이 채 지나기 전 본격적인 성과 창출에 나섰다.

에이티엑스는 보유 중인 클라우드 소프트웨어인 ITX PACS에 엑스칼리버를 연동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르면 상반기 내로 호주에서 ITX PACS를 이용 중인 300여 동물병원에서 엑스칼리버를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