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합니다"…'멀티골 작렬' 역전승 이끈 첼시 MF는 왜 상대 팀 팬들에게 사과를 했을까

코너 갤러거./스포츠 바이블
코너 갤러거./스포츠 바이블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미안합니다."

첼시는 13일 오전 5시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맞대결에서 3-1로 승리했다.

먼저 웃은 팀은 팰리스다. 첼시 진영에서 공을 뺏은 제퍼슨 레르마가 중거리슛으로 첼시의 골망을 흔들었다. 첼시는 후반 2분 동점을 만들었다. 말로 귀스토가 올른 크로스를 코너 갤러거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양 팀은 후반 추가시간이 다가올 때까지 점수를 뽑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갤러거가 다시 득점에 성공했다. 콜 팔머의 패스를 받은 갤러거가 오른발로 공을 골문 구석으로 밀어 넣었다. 승기를 잡은 첼시는 엔조 페르난데스의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첼시는 10승 4무 10패 승점 34점으로 10위가 됐다. 팰리스는 6승 6무 12패 승점 24점으로 15위다.

코너 갤러거./게티이미지코리아
코너 갤러거./게티이미지코리아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경기 후 "맨 오브 더 매치(MOTM, Man of the Match)로 선정된 갤러거는 영국 매체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갤러거는 경기 중 13km를 뛰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고, 품격 있는 인터뷰에서 팰리스 서포터들에게 사과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전했다.

갤러거가 팰리스 팬들에게 사과하려 한 이유는 갤러거가 2021-22시즌 팰리스에서 임대 생활을 했기 때문이다. 당시 갤러거는 팰리스 유니폼을 입고 공식 경기 39경기에 출전해 8골 5도움을 기록했고 2022-23시즌부터 첼시에서 본격적으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팰리스의 올 시즌의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갤러거는 팰리스 팬들에 대한 질문에 "저는 팬들을 사랑한다"며 "슬프지만 그 감정을 이길 수는 없다. 팰리스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첼시는 오는 18일 오전 2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의 EPL 2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갤러거는 "중요한 경기가 다가오고 있고 우리는 계속 발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일관성이다. 모두 우리가 훌륭했던 경기와 끔찍했던 경기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며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오늘은 그 점에서 정말 중요한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