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악 감독의 '경질 피날레', "손흥민-이강인 때문에 경기력 안 좋았다"…'굿바이 클린스만'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마지막까지 남 탓이었다. 마지막까지 최악의 모습을 드러냈다. 이별이 불가피하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대표팀 감독이 부임 약 1년 만에 경질될 것이 확실해 보인다. 대한축구협회(축구협회)는 15일 축구회관에서 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2023 아시안컵 결과에 대한 평가 및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 등을 논의했다. 결론은 경질이다.

위원회는 경질로 의견을 모았다. 이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의 최종 결정이 남았다. 위원회가 결정했고, 분노 여론이 절정으로 올라간 지금 정 회장도 거부할 수 없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 회의에 미국에서 재택 근무를 하고 있는 클린스만 감독은 영상으로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클린스만 감독은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남 탓을 하기 위해, '제자'들을 팔았다. 이 발언은 클린스만 감독 경질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그가 한국 대표팀 감독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것에 스스로 못을 박았다.

아시안컵 4강 탈락 충격 후 미소를 지으며 인천공항에 나타난 클린스만 감독. 충격적 발언으로 비난 여론을 부추겼다.

대충 요약하면 "요르단이 잘했다. 승리할 자격이 있다. 비판 여론의 이유를 모르겠다. 4강을 실패라고 볼 수 없다. 16강, 8강전 승리로 행복하지 않았나. 당신들이 아무리 비판해도 나는 근무방식을 바꾸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 이후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 축구 역사상 '최악의 감독'이라는 것이 증명됐다. 이렇게 한국 축구를 무시하고, 한국 축구에 대한 애정이 없고,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는 감독은 지금껏 없었다. 사과 한 마디도 없었다. 

그리고 역대 최악 감독의 경질 피날레. 클린스만 감독은 요르단전 충격적 패배 책임을 손흥민과 이강인에게 돌렸다. 최근 논란이 된 '핑퐁 사태'에 대한 이야기였다.

클린스만 감독은 화상 회의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으로 인해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는 발언을 했다. 그리고 자신의 전술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 축구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황보관 축구협회 기술본부장은 "감독 거취 관련해서 여러 이유로 클린스만 감독이 더이상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기 힘들다는 판단이 있었고,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오늘 전력강화위원회 논의 내용과 결론은 협회에 보고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경질이 당연하다. 그리고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한 논란의 발언에 대해서 "클린스만 감독이 그 내용을 이야기했다. 선수단 불화가 있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핑계보다는 그것 때문에 경기력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위기에 몰리자, 그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제자를 팔아버린 감독이다. 그 사태의 책임에서도 자유롭지 않은 감독이다.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굿바이 클린스만.

정 회장은 위기를 의식했는지 16일 긴급임원회의를 소집했다. 정 회장도 이번에는 참석한다.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 축구와 연을 맺는 마지막 시간이기를 바란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손흥민, 이강인.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대한축구협회]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