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아나 3점슛 4방 포함 22점, 이해란 19점, 삼성생명 3위 확정, 하나원큐 박소희 20점 분전

키아나 스미스/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삼성생명이 시즌 3위를 확정했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18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 홈 경기서 부천 하나원큐를 85-71로 이겼다. 14승13패로 3위를 확정했다. 4위 하나원큐는 2연패했다. 9승18패.

삼성생명은 키아나 스미스가 3점슛 4개 포함 22점, 이해란이 19점 6리바운드 4스틸로 좋았다. 두 사람은 삼성생명의 차세대 원투펀치나 다름없다. 키아나는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뒤 시즌 중반 이후 급격히 경기력을 올리며 플레이오프를 기대하게 했다. 이주연은 15점 6리바운드를 보탰다.

하나원큐는 신예 박소희가 3점슛 2개 포함 20점으로 분전했다. 2연패하며 5위 신한은행에 대역전 4위 희망을 안겼다. 두 팀은 1.5경기 차다. 신한은행은 아직 4경기를 남겨뒀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