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벚꽃여행 기획전 ‘손꼽아 기다린 봄, 일본’ 열어

오사카성. /하나투어
오사카성. /하나투어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하나투어가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손꼽아 기다린 봄, 일본’ 기획전을 준비했다고 19일 밝혔다.

일본에서 가장 먼저 벚꽃이 피는 오키나와(1월 하순~2월 중순)를 시작으로 규슈, 오사카, 도쿄·시즈오카(3월 중순~4월 초순), 홋카이도(4월 하순~5월 초순) 등 벚꽃 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벚꽃과 봄꽃을 일찍 만나는 ‘오키나와 4일’ △후쿠오카 벚꽃놀이와 유후인 온천여행을 즐기는 ‘규슈 3일·4일’ △일본 대표 벚꽃 명소 오사카성과 교토 청수사를 방문하는 ‘오사카 3일·4일’ △벚꽃 축제를 즐기는 ‘도쿄 3일·4일’ △늦은 봄까지 벚꽃 여행이 가능한 ‘홋카이도 4일’ 등이 대표적이다.

하나투어는 4월부터 오사카와 규슈 두 곳의 벚꽃 명소를 한번에 만나볼 수 있는 4일 상품을 7년만에 재개했다.

간사이공항과 사가공항을 각각 편도로 이용하고 3박 4일간 오사카, 규슈의 핵심 명소를 돌아보고 규슈 도자기 트레저 헌팅을 체험하는 일정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엔저 효과와 함께 벚꽃 개화로 일본 여행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미리 서둘러 예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