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가 슬펐다면 이번엔 유쾌하다"…이진주 PD 신작 '연애남매' 어떨까 [MD현장](종합)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내 '혈욱'이 연애를 하는 모습을 지켜본다면 어떤 느낌일까.

2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위치한 호텔 소노캄에서 종합편성채널 JTBC '연애남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한혜진, 가수 코드 쿤스트, 뱀뱀, 그룹 (여자)아이들 미연, 방송인 조나단과 파트리샤가 참석했다.

'연애남매'는 남매들이 모여 서로의 연인을 찾아가는 가족 참견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연애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남매 출연진들이 등장한다. '환승연애'로 연애 리얼리티의 트렌드를 바꾼 이진주 PD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연애의 참견', '썸바디', '하트시그널', '결혼 말고 동거'를 통해 연애 프로그램의 전문 MC로 떠오른 한혜진과 '환승연애'를 통해 이진주 PD 사단으로 활약한 가수 뱀뱀, '체인지 데이즈'로 현실 연애 노하우를 대방출할 코드 쿤스트, '러브캐처 인 서울'로 떠오르는 연애 MC가 된 미연, '국민 남매' 조나단과 파트리샤의 호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이진주 PD는 프로그램 기획 계기에 대해 "오빠가 있는 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그 친구의 오빠가 연애 프로그램에 나가게 되었는데 굉장히 걱정도 많이 하고, 저한테도 질문을 많이 하더라. 그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며 기획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애남매'는 이 사람이 살아온 생애를 입증할 만한 남매가 출연한 것이니, 어떤 사람인지 입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또 그러면서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앞서 이 PD가 연출한 '환승연애'는 프로그램에 '과몰입'한 이들이 대거 출몰하며 후유증을 남기기도 했다. 이 PD는 '연애남매'에 대해서는 "몰입 포인트가 다양할 수 있다. 환승연애는 전 연인이 출연해 슬픈 이야기를 담았다면, 이번 '연애남매'는 '우리 오빠도, 우리 가족도 저래는데'라는 것들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연애 프로그램이지만 다양한 것들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환승연애'에 출연했던 뱀뱀 역시 "두 프로그램은 '연애'를 다룬다는 것만 같다"고 공감했다.

이진주 PD는 "'환승연애'를 연출하며 슬픈 이야기를 많이 들어야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유쾌하고 즐거운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에 변주를 곁들이고 싶었다. 결정하기까지는 오래 걸렸다. 다시 연애 프로그램을 한다는 것이 부담도 됐지만 많은 분들이 열심히 임하고 있고, 재밌게 만들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출연진들도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이 컸다. 한혜진은 "내가 이 PD는 아니지만, 정말 자신이 있다"고 언급했다. 미연은 "사실 나는 '연애남매'에 출연하지 않아도 이 프로그램을 봤을텐데, 이렇게 MC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함께 웃고 떠들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촬영가는 길이 늘 즐겁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미연은 "촬영하며 뱀뱀이 옆자리에서 '이 프로그램 잘될 것 같다'고 했는데, 그 말이 기억에 남는다. 나도 공감하면서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뱀뱀은 "진주PD의 팬들이 많다고 알고 있다"며 "PD님 만의 영상미와 감성을 또 느끼고 싶다면, 방송을 보시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이진주 PD는 계속해서 새로운 플롯의 연애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에 대해 "지치지 않는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 PD는 "새로운 사람들을 찾아내는 재미가 있다. 같은 장르라고 할 수는 있지만, 다양하고 다른 프로그램을 하는 마음으로 리프레쉬가 된다. 그래서 앞으로도 계속 (연애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을) 더 도전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출연진을 섭외하고, 이 사람들이 어떻게 살아온 사람인지 심층적으로 인터뷰를 하면서 이 사람들의 이야기를 정말 잘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이 생각은 나 뿐만이 아니라 우리 팀의 많은 분들이 다양한 출연진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하더라. 이 과정에서 연애 프로그램의 장점이 나오는 것이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연애 프로그램을 가족과 보기에 어려운 부분이 있었을 수 있다. 그런데 이번 프로그램은 가족과 함께 봐도 좋을 것이다"라며 "새로운 연애 프로그램을 한다고 기대하고 틀었는데, 연애 프로그램 뿐 아니라 보너스로 무언가를 더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그런 것들을 염두에 두고 제작했다"고 시청 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연애남매'는 내달 1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