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남매' 조나단 "파트리샤 남친? 도 닦는 존재여야" [MD현장]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조나단과 파트리샤가 서로의 연인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위치한 호텔 소노캄에서 종합편성채널 JTBC '연애남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한혜진, 가수 코드 쿤스트, 뱀뱀, 그룹 (여자)아이들 미연, 방송인 조나단과 파트리샤가 참석했다.

'연애남매'는 남매들이 모여 서로의 연인을 찾아가는 가족 참견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연애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남매 출연진들이 등장한다. '환승연애'로 연애 리얼리티의 트렌드를 바꾼 이진주 PD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연애의 참견', '썸바디', '하트시그널', '결혼 말고 동거'를 통해 연애 프로그램의 전문 MC로 떠오른 한혜진과 '환승연애'를 통해 이진주 PD 사단으로 활약한 가수 뱀뱀, '체인지 데이즈'로 현실 연애 노하우를 대방출할 코드 쿤스트, '러브캐처 인 서울'로 떠오르는 연애 MC가 된 미연, '국민 남매' 조나단과 파트리샤의 호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파트리샤는 "조나단에게는 저 같은 사람을 만나라고 한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조나단은) 긍정적인 사람을 만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오빠의 단점까지 다 보듬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금까지 오빠를 보듬어주고 있는데, (조나단이) 저 같은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나단은 파트리샤의 답변 내내 고개를 저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조나단은 "제가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인데, 파트리샤와 함께하려면 어떤 종교의 경지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목사님처럼. 도를 닦는 존재여야 한다. 그런 분들이 파트리샤와 함께 해야 파트리샤의 모든 걸 받아줄 수 있지 않을까. 일단 일반 사람으로서는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연애남매'는 내달 1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