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해킹' 주장한 황의조 형수, 자필 반성문 제출→돌연 범행 인정..."배신감 느껴 복수심에 눈이 멀었다"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시동생을 협박한 혐의를 부인해 온 축구선수 황의조(32)의 형수가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하며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21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형수 A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에 자필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A씨는 휴대폰이 해킹을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반성문을 제출하며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반성문을 통해 "형 부부의 헌신을 인정하지 않는 시동생을 혼내주고 다시 우리에게 의지하도록 만들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 저희 부부는 오로지 황의조의 성공을 위해 한국에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해외에 체류하며 5년 동안 뒷바라지에 전념했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난해 영국 구단으로 복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남편과 황의조 간에 선수 관리에 대한 이견으로 마찰을 빚었다"며 "저는 그간 남편의 노고가 전혀 인정받지 못한다는 생각에 배신감을 느끼게 됐다. 저 역시도 황의조만을 위해 학업과 꿈을 포기하고 남편을 따라 해외에서 외로운 생활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배신의 깊이가 더욱 컸다"고 했다. 

이어 A씨는 "평소 황의조의 사생활을 관리하던 저는 휴대폰에서 한 여성과 찍은 성관계 영상을 발견하게 됐고 이를 이용해 황의조를 협박해 다시 우리에게 의자하게 만들려고 했다. 오로지 황의조만을 혼내줄 생각으로 영상을 편집해서 카메라를 바라보는 여성의 얼굴이 노출되지 않게 했다. 황의조의 선수생활을 망치거나 여성에게 피해를 줄 생각은 없었다"고 했다. 

사과의 말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일시적으로 복수심과 두려움에 눈이 멀어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목숨과 맞바꿔서라도 모든 걸 돌려놓고 싶은 속죄의 마음"이라며 "남은 재판 과정에서 제 범행을 축소하거나 은폐하지 않고 처벌을 받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며 살겠다. 피해 여성에게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황의조는 지난해 6월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면서 황의조와 여성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동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네티즌을 협박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폭로자의 게시글에 따르면 "황의조는 수십 명의 여성들과 관계 사진과 영상을 찍고 이를 핸드폰에 저장해뒀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자신이 황의조의 핸드폰에서 찾았다고 주장하는 사진과 영상 중 일부를 불법적으로 공개했다.

이에 황의조의 매니지먼트사 'UJ스포츠'는 "현재 SNS에 업로드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불법 취득한 선수의 사생활 자료의 유포 및 루머 양산과 관련해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며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및 사생활 유출로 선수에게 피해를 입힌 점에 대해 대단히 규탄하는 바이며 무분별한 루머 확산에 대해서도 함께 강력히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서울경찰철 사이버수사대로 이관돼 수사를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불법촬영 정황을 포착해 황의조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황의조에 대해 유포된 동영상이 상대 여성의 동의를 얻은 후 촬영한 것인지 여부를 집중 추궁했으며 황의조는 불법촬영 여부에 대해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의조가 입국한 직후 그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추가 압수수색 했고, 지난달 16일 출국금지 조치를 취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이어갔다. 지난달 25일에는 4차 조사까지 진행했다. 황의조의 입장은 확고했다. 황의조는 4차 소환 조사에서도 영상을 찍은 것은 인정하면서도 상대가 명확하게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아 불법은 아니라는 기존 주장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적이게도 동영상 등을 올리고 황의조를 협박한 인물은 황의조의 형수 A씨로 파악됐으며, 지난해 12월부터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8일 황의조의 형수는 첫 재판을 받은 적이 있다. 불법촬영 피해자의 변호사는 형수의 변호인이 제출한 의견서에 대한 열람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잉글랜드 EFL 챔피언십 노리치 시티로 임대를 떠났던 황의조는 반 시즌 만에 원소속팀 노팅엄 포레스트로 복귀했다. 복귀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지 못했던 황의조는 출전 시간을 위해 튀르키예 쉬페르리그 알란야스포르로 임대 이적했다. 최근 경기에서 황의조는 부상을 당해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황의조./게티이미지코리아]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