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개인전' 투자사·주관사 간 억대 소송…AOMG "기안84와 전혀 무관한 일" [공식]

기안84 / 마이데일리 사진DB
기안84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기안84의 첫 전시회를 두고 투자사와 주관사가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21일 더팩트에 따르면 지난 2022년 3월부터 4월까지 열린 기안84 첫 개인전 '풀소유'의 투자사와 주관사 사이에서 수익금 정산이 이뤄지지 않아 민형사상 소송이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기안84 소속사 AOMG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소송 관련은 전혀 관련이 없는부분이라 소속사 쪽에서 확인이 어렵다"고 입장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투자사 A사는 2022년 기안84의 첫 개인전을 공동 주관하는 B사에 1억여 원을 투자했으나, 수익금 정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투자금 일부도 돌려받지 못했다며 지난해 2월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20일 선고 공판이 예정되어 있으나, 법원의 화해 권고 결정이 내려진 상태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