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 파트2' 젠데이아 "韓팬들 과자 챙겨줘…엄마집도 그렇게 안 맞아준다" [MD현장]

드니 빌뇌브 감독을 비롯해 배우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오스틴 버틀러, 스텔란 스카스가드가 참석한 영화 '듄:파트2'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 / 한혁승 기자hanfoto@mydaily.co.kr
드니 빌뇌브 감독을 비롯해 배우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오스틴 버틀러, 스텔란 스카스가드가 참석한 영화 '듄:파트2'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 / 한혁승 기자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젠데이아 콜먼이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대에 감사를 표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영화 '듄: 파트2'(감독 드니 빌뇌브)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행사에는 드니 빌뇌브 감독을 비롯해 배우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콜먼, 오스틴 버틀러, 스텔란 스카스가드가 참석했다. 사회는 아나운서 김재환이 맡았다.

이날 젠데이아 콜먼은 "나는 아직 너무나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편지를 보내주셔서 아직 다 읽지를 못했다. 한번도 만나보지 못한 사람을 드디어 서로 마주할 수 있다는 자체가 아름답다. 그분들에게 나를 만나는 게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는 것 자체로 특별한 유대감이 느껴진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직접 그린 그림과 손편지 맛있는 한국과자를 많이 챙겨주셔서 너무 기뻤다. 그 정도로 맞아준 팬들은 어디에서도 본 적이 없다. 우리 엄마 집에서도 그렇게 안 맞아준다"며 "한국에 온 게 너무 좋고 솔직히 더 오래 머물다 가고 싶다. 내가 있는 동안 한국을 많이 보고 많은 것을 하도록 노력하려 한다. 지금까지는 너무 아름다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듄: 파트2'는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각성한 폴(티모시 샬라메)이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전사의 운명을 찾아 나가는 액션 블록버스터. 지난 2021년 개봉한 영화 '듄'의 속편으로 개봉 2주 전부터 사전 예매량 11만 장을 돌파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는 28일 개봉.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