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카이스트와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대전에 공동연구실 설립

현대자동차·기아가 ‘현대차그룹-카이스트 온칩 라이다 공동연구실’을 대전 카이스트 본원에 설립한다. 공동연구실 현판 전달식에서 이종수 현대차 선행기술원장 부사장(왼쪽), 이상엽 카이스트 연구부총장(오른쪽)./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가 ‘현대차그룹-카이스트 온칩 라이다 공동연구실’을 대전 카이스트 본원에 설립한다. 공동연구실 현판 전달식에서 이종수 현대차 선행기술원장 부사장(왼쪽), 이상엽 카이스트 연구부총장(오른쪽)./현대자동차그룹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카이스트와 함께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카이스트 온칩 라이다 공동연구실’을 대전 카이스트 본원에 설립한다.

공동연구실은 자율주행 시장에서 필수적인 고성능·소형 온칩 센서 제작 기술과 새로운 방식 신호검출 기술을 개발한다.

온칩 센서는 반도체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이 기술을 활용한다면 라이다를 기존보다 소형화할 수 있으며 반도체 공정을 이용한 대량생산으로 가격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다.

차세대 신호검출 기술인 ‘주파수 변조 연속파(FMCW)’를 활용한 방식은 송수신하는 전파 사이에서 추출된 주파수 차이를 통해 표적과 거리와 변위 정보를 비접촉식으로 추출한다. 선형적으로 변조된 무선 주파수 신호를 송신하고 표적에서 반사된 주파수 신호를 수신한다.

현재 자율주행 센서는 빛을 방출하고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사물과의 거리를 측정한다. 차세대 신호검출 기술은 기존 대비 신호 잡음이 적고 사물과 상대속도까지 산출할 수 있다. 태양광 등 외부 광원 간섭을 배제할 수 있어 악천후 환경에도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공동연구실은 현대차·기아 선행기술원 연구팀과 김상현, 김상식, 정완영, 함자 쿠르트 카이스트 교수 등 약 30여명 규모로 구성될 예정이다. 2028년까지 4년간 운영된다.

김상현 카이스트 공동연구실 책임교수는 “자동차의 눈이 되는 라이다 센서는 향후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을 위한 핵심기술이자 완성차 업체에서도 기술 내재화가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기술”이라며 “기술이 매우 중요한 시점에 공동연구실이 설립되는 만큼 라이다 관련 기술을 선도하는 기술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