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강남점 ‘베이비 디올 기프트 매장’ 국내 첫 오픈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에 베이비 디올의 선물 전문 매장이 국내 최초로 들어선다고 22일 밝혔다.

베이비 디올은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의 유아동 라인이다.

지난 2022년 베이비 디올의 국내 1호 의류 매장을 오픈한 강남점은 프리미엄 유아용품 수요에 발맞춰 베이비 디올의 두 번째 매장을 열었다.

강남점 10층 아동 전문관에 ‘베이비 디올 기프트 매장’을 열고 유모차, 인형, 신생아 바디수트 등 출산·육아 선물 상품을 판매한다.

지난해 11월 베이비 디올이 출시한 프리미엄 스킨케어 상품도 국내에서처음 선보인다. 클렌저와 바디로션으로 구성됐으며 특별 디자인된 숲속 동물과 열기구 등 동화 속 세상이 담겼다.

또 베이비 디올 새 디자인이 사용된 신상 봉제 인형과 바디수트, 담요, 베이비 향수와 더불어 대기 예약을 걸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디올 유모차도 기프트 매장에서 만날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 베이비 디올 기프트 매장을 시작으로 내달 센텀시티에 몽클레르 앙팡과 나이키 키즈, 프랑스 럭셔리 베이비 브랜드 '아뜰리에 슈', 여아 의류 편집숍 ‘아꽁떼’ 등을 잇따라 오픈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수입아동 장르 매출이 15% 증가하며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아기 한 명에게 가족부터 지인까지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이른바 VIB(Very Important Baby) 트렌드에 맞춰 프리미엄 아동 상품군을 계속 늘려갈 계획이다.

선현우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은 “출산 선물과 유아동 용품의 고급화 흐름에 따라 베이비 디올의 기프트 매장을 국내 최초로 열게 됐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