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연→7년만 재회' 백일섭 딸 "이민 간절히 원해" 이대로 父와 다시 이별?[아빠나]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인 배우 백일섭./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인 배우 백일섭./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백일섭이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였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이하 '아빠나')에서 백일섭은 딸과 처음으로 단 둘이서만 데이트를 했다.

이에 백일섭과 딸은 그동안 털어놓지 못했던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고, 백일섭 딸은 백일섭에게 처음으로 옷을 골라주고 선물하는 등 행복한 시간을 만끽했다.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인 배우 백일섭./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인 배우 백일섭./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그러자 백일섭은 오랜 단골집으로 사위와 손주들까지 불렀고, 식사를 마친 백일섭 사위는 "요즘에 고민이... 큰 고민이 하나 있긴 하다"고 입을 열었다.

백일섭 사위는 이어 "지금까지 아내가 어떠한 것도 요구를 한 적이 없거든. 자기주장을 얘기한 적도 없고"라면서 "그런데 이제 말레이시아로 이민을 갈 것 같다"고 알렸다.

충격을 받은 백일섭은 "가지 말라고 내가 붙잡을 거야"라고 했지만, 백일섭 사위는 "이미 가게를 내놨다 아버님"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백일섭은 "왜?"라고 물었고, 백일섭 딸은 "가게는 아빠, 원래 내놨었어"라고, 백일섭 사위는 "그렇다. 가게를 정리해야지 이민을 가니까. 아내가 너무 간절하게 원하고 있어서"라고 설명했다.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인 배우 백일섭./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아내와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다가 최근 어렵게 재회한 딸과 또다시 이별 할 위기에 놓인 배우 백일섭./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할 말을 잃은 백일섭은 한숨을 내쉬었고, 백일섭 딸은 "나중에 차차, 우리도 '이민이 꿈이다. 계획이다' 이런 거지 지금 절차를 밟은 게 아니니까 아빠 서운해 하지 마시라"라고 했다.

그러자 백일섭은 "충분히 고민해 봐"라고 했고, 백일섭 딸은 "'그런 계획이 있구나'라고만 생각하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백일섭은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직은 난 반대야. 안 가는 걸로 믿고 싶어"라면서 "나도 굉장히 섭섭해서..."라고 고백했다.

한편,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리얼 가족 관찰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는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나...! 가슴속 앙금을 털어놓고 서로를 이해하고 용서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