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돈? 버는 만큼 내 사람에게 써야 하더라" [야홍식당]

박수홍-장성규 / MCN허브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돈'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22일 공개되는 유튜브 토크쇼 '야(夜)홍식당' 2화에서는 박수홍이 방송인 장성규를 게스트로 초대한다. 그는 고기를 좋아하는 장성규를 위해 마장동에서 직접 공수한 소고기를 부위 별로 준비하고, 예쁜 플레이팅이 돋보이는 아이스크림 육회를 직접 만들어 한 상을 차린다.

두 사람의 인연은 약 14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장성규는 데뷔 방송을 박수홍과 함께 하며 다양한 조언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가족들을 가난에서 건져주고 싶다고 장성규가 매일 눈물을 보였다. 그 과제를 안고 산 것"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고, 장성규는 "형님이 잘 들어주시니 우리 집의 빚을 해결하고, 책임지고 싶은 마음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장성규는 "박수홍이 '첫 경험'을 선물해줬다"고 폭탄(?) 발언해 박수홍을 당황케 했다. 그 선물은 다름아닌 클럽. 박수홍과 함께 처음으로 클럽에 가봤다는 장성규는 "그 때는 저도 형님도 여자친구가 없을 때"라면서 "처음에는 어색해서 '어어어'했는데, 어느 순간 제가 제가 스피커 앞에 서 있더라. 형이 '재밌니?' 물어서 '재미있어 미치겠어요'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장성규는 "그 때 형이 만취 상태에서도 '네 돈 써서 여기 오면 안 돼. 오고 싶을 때 얘기하고 형이 살 때만 와. 집안에 해결할 문제가 있으니 절대 맛들이고 돈쓰면 안 된다'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장성규가 꺼낸 옛 이야기의 박수홍은 감동한 표정을 지으며 "인생에서 내 편을 만나는 것 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 나는 정말 아내가 믿어줘서 산다"면서 "남들이 손가락질해도, 한 사람이 믿어주면 그 사람 때문에 산다"고 화답했다.

유튜브 채널 '워크맨'으로 400만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장성규는 이제 막 유튜브를 시작하는 박수홍에게 유튜브 시장에 뛰어들게 된 계기도 고백했다. 아침 뉴스 앵커였던 장성규가 '저를 한번 써보셔라'라고 직접 제의하며 당시 보도국 시장이었던 손석희 전 사장과도 독대했다는 것.

장성규는 "이런 도전을 하기 위해 앵커를 내려놓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하차 후 유튜브를 시작했다"면서 "아들이 5살 때는 제가 욕먹어도 모르지만, 중학생 때 아빠가 손가락질 받는 모습을 보면 속상할 것 같아서 일찍 유튜브를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장성규는 지금껏 자신의 결정을 허락하지 않은 적이 없는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피력하며 "아내가 돈을 많이 쓴다. (소비가)우상향 곡선을 그린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에 박수홍은 "버는 만큼 쓰라"며 "왜 돈인가? 돌고 돌아서 돈이다. 돈 벌면 자기 사람한테 안 쓰고 남한테 쓰는 사람이 있다. 아내에게 잘 하라"고 조언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