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모빌리티, 수출 성과로 16년 만에 흑자 전환…역대 최대 매출 3.8조 기록

정용원 대표 “올해 지속가능 성장 회사로 탈바꿈”

KG모빌리티 코란도./KG모빌리티
KG모빌리티 코란도./KG모빌리티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KG모빌리티가 수출 성과 덕에 창사 이래 연간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2007년 이후 16년 만에 순수 영업실적만으로 흑자를 달성했다. 

22일 KG모빌리티는 2023년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 3조7800억원, 영업이익 50억원, 당기순이익 12억원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정용원 KG모빌리티 대표이사는 “KG 가족사로 새롭게 출발한지 1년여 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며 “올해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는 회사로 탈바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3년 판매는 내수 6만3345대, 수출 5만2754대 등 총 11만6099대로 2022년 대비 1.9% 증가했다.

수출이 전년 대비 16.5% 증가하는 등 전체적인 판매 상승세를 이끌었다. 수출은 유럽과 중남미, 아시아 태평양 지역 등 토레스를 중심으로 한 신제품 출시와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으로 지난 2014년(7만2011대) 이후 9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생산성 향상 등 내부 체질 개선을 더욱 강화함은 물론 브랜드를 국내외 시장에 견고히 안착하겠다”며 “전기 픽업트럭 등 각종 신차 개발과 신시장 개척과 KD 사업 강화 등으로 글로벌 판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