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 피프티 편파 논란 '그알' 제작진, 결국 방심위 '중징계' [MD이슈]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 중인 그룹 피프티 피프티에 대해 유리하게 다뤘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제작진 의견진술을 의결했다.

지난 20일 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정기회의를 열고 '그것이 알고 싶다'(2023년 8월 19일자 방송)에 대해 제작진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의견진술은 중징계를 전제로 한다.

해당 방송에서는 내부 고발자 인터뷰 내용을 대역을 통해 재연했지만 '대역 재연'이라고 고지하지 않아 시청자들이 실제 인물로 오인할 수 있게 한 점, 대중문화산업과 사업구조를 카지노 테이블과 칩을 사용해 재연해 소속사·제작사 등을 도박꾼으로 비유해 종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점, 본 사건과 무관한 BTS 등 타 아티스트 사례를 비교해 들어 타 아티스트들의 노력과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점 등의 민원이 제기됐다.

이날 정기회의에서 류희림 위원장은 "워낙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었던 내용이니 관계자를 직접 불러서 진술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했고, 황성욱 위원은 "'대역 재연' 부분은 과거에도 심의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했던 견해를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앞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지난해 8월 "방송 과정에서 제작진의 의도와 달리 K팝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많은 분들과 K팝을 사랑하는 팬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해관계를 둘러싸고 있는 어느 한쪽의 편을 들어주기 위함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해명했다. 또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몇몇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취재를 통한 후속 방송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도록 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