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가족과 수입 공유 NO…엄마·아빠도 얼마 버는지 몰라" [마데핫리뷰]

유튜브 채널 '인생84'. / 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인생84'. / 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샤이니 키가 자신의 수입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22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키 인생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 채널 '인생84'. / 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인생84'. / 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키를 소개하던 중 "대구 수성구 출신. 너 부자 동네 살았다. 대구의 강남 아니냐"라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키는 "수성구 출신이 아니다. 수성구로 이사를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안84가 "그럼 집이 좀 갑자기 잘 살게 됐냐"라고 묻자 키는 "엄마아빠가 나한테 들일 돈이 없지 않나. 고등학생 때 데뷔를 했으니까 대학 학비가 드냐, 자취비가 드냐. 내가 데뷔를 하고 이사를 가셨다"고 답했다.

이에 기안84는 "아, 네가 데뷔를 하고 이사를 가신 거냐. 너한테 들어갈 사교육비로 수성구로 가신 거냐. 네가 돈을 벌어서 준 건 아니고"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키는 "내가 돈을 벌어서 준 게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이어 키는 "우리는 일절 (수입을) 공유 안 한다. 전혀. 선물을 사줬으면 사줬다"며 "우리 엄마아빠가 그런 걸 받는걸 되게 자존심 상해한다. 그래서 맨날 가방 사드리고 그런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 집이 경제적으로는 엄마가 아빠 얼마 버는지 모르고 아빠가 엄마 얼마 버는지 모른다. 다 다르다. 여행 가도 '숙소는 네가 해', '밥은 네가 해' 이런 식이다"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인생84'. / 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인생84'. / 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키는 글로벌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M사의 모델이기도 하다. 기안84는 M사 로고가 그려진 상자들을 가리키며 "이번에 M사 모델됐더라. 강남역 출근할 때 건물 보면 벽에 요즘 LED 있지 않나. 거기서 네가 햄버거를 먹고 있더라. 강남역 사거리에서 네가 햄버거 먹고 있길래 깜짝 놀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본래 기안84가 키를 자주 광고로 접하는 것은 드럭스토어 O사 매장이라고. 기안84는 "화장품 보러 가면 얘가 또 있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기안84가 어깨를 툭 치자 키는 쑥스러운 듯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키는 지난 2008년 그룹 샤이니로 데뷔해 올해 16년 차를 맞았다. 그간 샤이니는 '누난 너무 예뻐', '산소 같은 너(Love Like Oxygen)', '줄리엣 (Juliette)', '루시퍼(Lucifer)', '드림걸(Dream Girl)'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고, 지난해 역시 정규 8집 '하드(HARD)'를 발매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여기에 키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앨범 발매 및 투어를 진행하고, 각종 방송에도 출연하고 있다.

그런 키인만큼 기안84는 "형이 아마 듣기로 샤이니 단체할 때보다 지금이 더 괜찮다더라"라며 수입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그러자 키는 "봐도 그렇지 않나. 내가 형이랑만 지금 4년 보고 있으니까"라며 솔직하게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