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럭셔리 브랜드 페어’ 첫 명품대전…최대 90% 할인

/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3월 17일까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과 온라인몰에서 90여개 브랜드를 최대 90% 할인하는 ‘럭셔리 브랜드 페어’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럭셔리패션과 시계·주얼리를 비롯해 화장품·향수·주류까지 다양한 상품군을 꾸리고 높은 할인율을 책정했다.

브라이틀링, 튜더, 몽블랑, 그랜드세이코 등 럭셔리 시계와 함께 프라다, 지방시, 에르노, 톰 브라운, 오프화이트, 비비안 웨스트우드 등 유명 패션 브랜드를 선보인다.

화장품·향수 품목에서는 20여개 하이엔드 뷰티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라 프레리, 구찌 뷰티, 아쿠아 디 파르마, 프레데릭 말 등이 대표적이다.

‘살롱 뀌베 에스 르 메닐 블랑 드 블랑 2013’ 등 일반 소매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명품 샴페인도 할인가에 판매한다. 희귀 위스키 ‘보모어 40년’도 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서는 25일까지 3일간 오프라인 행사 ‘더데이’를 연다.

행사 동안 신규 회원이나 실버 회원에게는 1년간 최대 15% 할인이 적용되는 ‘골드 등급’ 혜택을 부여한다. 총 12만원의 명동점 전용 쇼핑지원금도 제공한다.

면세품 구매 시 최대 154만원 면세포인트를 주는 페이백 이벤트도 진행한다. 0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스타벅스 음료 5000원 교환권을 증정한다.

이외에 23일과 24일 하루 두 번 명동점 10층 구찌 뷰티 매장에서 메이크업 쇼가 열린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경제적, 시간적 여유가 있는 X세대(1965년~1979년생)와 신혼여행을 준비하는 예비부부의 해외여행과 면세 쇼핑 패턴에 맞춰 합리적인 면세 쇼핑을 할 수 있도록 이번 할인전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