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 창성 멕시코 공장 준공식 참석

㈜창성 멕시코 공장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 / (주)창성
㈜창성 멕시코 공장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 / (주)창성

[마이데일리 = 천주영 기자] 창성그룹이 멕시코 현지에 CS 컴포넌트 멕시코 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1일 CS 컴포넌트 멕시코(이하, 창성 멕시코) 공장의 준공식에는 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과 마르코 안토니오 지속가능발전부 장관, 마누엘 몬떼스 에르난데스 케레타로주 콜론 시장, 김상순 KOTRA 중남미지역본부장 등 멕시코 지역 정부 인사를 포함한 주요기관 관계자 및 창성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창성 멕시코 공장은 배동현 부회장이 지속적으로 투자를 진행해 온 전기차와 신재생 에너지 관련 필수 첨단소재부품 생산 공장으로 미주 현지 공급을 위한 북중미 지역 첫 번째 생산 거점 시설이다.

배동현 부회장은 준공식 기념사를 통해 “창성 멕시코 공장은 글로벌 부품 공급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세계적인 첨단소재부품 제조 거점으로 활용될 것”이라며 “첨단소재를 기반으로 한 창성의 기술력을 더욱 발전시켜 인류의 삶에 이로운 영향력을 줄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창성은 최근 전력변환장치의 핵심인 인덕터 제품을 성능과 구조 모두 혁신적으로 개선시켜 신기술에 대한 국제 특허등록을 마쳤으며 멕시코 법인 설립과 동시에 연이은 글로벌 수주로 멕시코 공장의 생산 안정성을 높였다.

업계 관계자들은 “창성 멕시코 공장이 위치한 케레타로주는 멕시코 중부에 위치하여 미주 지역과 접근성이 용이하고 치안 확보와 전문 인력이 풍부해 미주·유럽시장 공략을 위한 최적의 전진기지”라며 “물류, 생산비 등 비용절감, 무역장벽 리스크 해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창성은1980년 설립되어 첨단소재에서 친환경자동차 및 에너지 부품까지 전 세계 전자기술의 기초소재 산업과 첨단소재부품 산업 분야의 발전을 선도하는 글로벌 종합소재∙부품 전문기업이다.

천주영 기자 young199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