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찐친' 김선호·문가영, '대성 신곡 MV'로 재회…'와이키키' 커플 한 번 더! (종합)

김선호-문가영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선호-문가영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김선호와 문가영이 재회한다. 그룹 빅뱅 출신 가수 대성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통해서다.

23일 연예계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컴백을 앞둔 대성의 신곡 뮤직비디오에 문가영과 김선호가 출연한다. 최근 촬영을 마쳤다"고 전했다.

김선호와 문가영은 지난 2019년 방송된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2’에서 각각 차우식과 한수연 역할을 맡아 커플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당시 시트콤 형식의 독특한 드라마로 마니아 층의 사랑을 받은 이 작품을 통해 이름을 알린 두 사람은 이후 '스타트업', '갯마을 차차차', '여신강림', '그 남자의 기억법' 등 작품을 통해 대중의 큰 사랑을 받는 글로벌 스타로 성장했다.

두 사람의 우정은 작품 후에도 계속됐다. 이들은 서로가 새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응원과 격려의 글을 남기는 모습을 보여왔고, 의류 브랜드 모델로도 함께 활동하기도 했다. 이런 '찐친' 두 사람은 이번 대성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으로 모처럼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김선호-문가영-대성 / 마이데일리 사진DB, 알앤디컴퍼니(디레이블)
김선호-문가영-대성 / 마이데일리 사진DB, 알앤디컴퍼니(디레이블)

물론, 대성의 컴백 또한 기대를 모은다. 그룹 빅뱅의 멤버로 지난 2006년 데뷔해 가요계를 휩쓴 대성은 지난 2023년 알앤디컴퍼니(디레이블)에서 새 출발을 알렸다. 지난해 연말 이한철의 곡을 리메이크 한 싱글 '흘러간다'를 발표하며 팬들을 만난 대성은 신곡을 통해 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할 전망이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