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E 이적→곧바로 주장...김영욱, "창단 10주년에 승격의 기쁨 선사하겠다"

서울 이랜드 FC
서울 이랜드 FC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서울 이랜드FC가 창단 10주년을 맞은 2024시즌 주장단을 발표했다.

서울 이랜드는 23일 “2024시즌 팀을 이끌 주장에 베테랑 미드필더 김영욱을, 부주장에 수비수 이인재와 황태현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올해 서울 이랜드 FC에 합류한 김영욱은 2010년 프로 입단 후 K리그 통산 321경기 출장, 22득점 31도움을 기록한 14년 차 베테랑 미드필더다.

특히 2020년 제주에서 K리그2 최다 도움상을 수상하며 K리그1 승격을 이끌었고 2022년에는 대전의 1부리그 진출을 견인했다. 공수 양면에서의 노련한 플레이에 풍부한 경험을 더해 올해 서울 이랜드의 승격 전도사 역할을 할 전망이다.

부주장으로는 나란히 서울 이랜드 FC 입단 4년차를 맞이한 수비수 이인재와 황태현이 선임됐다.

이인재는 지난 2017년 프로에 데뷔한 후 7년간 K리그 통산 162경기를 소화한 187cm 장신 센터백이다. 정확한 패스 능력을 바탕으로 지난 시즌 총 25경기에 출전하며 서울 이랜드 FC 후방 빌드업의 중심 역할을 했다.

2018년 안산에서 데뷔 후 대구를 거쳐 2021시즌 서울 이랜드 FC에 입단한 황태현은 탄탄한 수비와 활발한 공격 가담 능력을 바탕으로 풀백뿐 아니라 센터백까지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주장 김영욱은 “올시즌 창단 10주년을 맞아 승격에 대한 선수단의 의지와 열망이 매우 높다. 우수한 선수들이 대거 합류한 만큼 원팀 리더십을 발휘해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반드시 승격의 기쁨을 전해 드리겠다”며 결연한 각오를 내비쳤다.

서울 이랜드는 다음 달 3일 부산과의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2024시즌에 돌입한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