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울컥하게 만든 아이유…꾹꾹 눌러담은 '한글 손편지'로 화답 [MD이슈]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중화권 배우 탕웨이의 손편지에 감동했다.

23일 아이유는 "촬영을 마치고 얼마 후 탕웨이 선배님께서 보내 주신 편지와 사진이에요. 너무 큰 감동을 받아 선배님께 양해를 구하고 저도 선배님의 편지를 공유합니다♥"라며 탕웨이가 쓴 손편지를 공개했다.

아이유가 공개한 사진에는 탕웨이가 3장에 걸쳐 한글로 한 자 한 자 꾹꾹 눌러담아 쓴 흔적이 담겼다.

먼저 탕웨이는 "지은. 그거 알아요. 촬영하면서 느낀 두 번의 감동적인 순간을 지은한테 말해주고 싶었어요"라며 "촬영 때 감독님이 저한테 디렉팅 하실 때 아이유가 쓴 '그녀와 눈동자가 닮은 그녀의 엄마'라는 가사를 들은 순간 마음 속에서 어떤 울림이 있었어요. 그동안 스스로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것이었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면서부터 엄마들은 항상 내 아이의 눈이 나와 정말 닮았는지 골몰해도 내가 나의 엄마와 닮은 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해 보지 않았던 것 같아요"라며 "그래서 그 순간 우리 엄마의 얼굴과 내 얼굴을 맞붙여 거울 앞에서 찬찬히 엄마의 얼굴을 들여다 보거나 함께 사진을 찍어 오래오래 자세히 보고 싶다는 마음이 너무나도 간절히 들었어요. 오늘 마침 섣달 그믐이라 좀 있으면 엄마를 만나게 될 거에요. 그래서 그 일은 꼭 하고 싶어요"라고 아이유로 인해 엄마를 떠올리게 됐다고 했다.

탕웨이는 아이유가 엄마 연기를 할 것을 상상하기 어려웠다고. "이 뮤직비디오를 찍기 전에 당신이 나의 엄마를 연기할 것이라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촬영 스튜디오에 들어서서 당신과 만나면서도 솔직히 상상하기 어려웠거든요. 그런데 촬영이 시작되고 당신은 아주 오랫동안 그 나무 바닥 위에서 똑같은 한 가지 포즈로, 조명과 연기 속에서 조용하고 침착하게 그 자리를 지켰죠. 그렇게 초현실적이고 아름다운 촬영을 이어가던 순간 내게도 어떤 장면이 홀연히 떠올랐어요"라며 "한번도 상상해 본 적 없는, 젊은 시절의 엄마가 바로 내 옆에 있다는 느낌, 우리 엄마도 그렇게 호리호리한 몸매와 매끄러운 피부에 활기차고 영민한 눈매였다는 것을요"라고 털어놨다.

또한 탕웨이는 본인의 엄마가 젊은 시절 중국 오페라 배우였다며 "내 기억 속에는 엄마의 옛날 사진과 가끔 아빠가 묘사해주던 엄마의 모습이 뒤섞인 완성되지 않은 그림 같았어요. 아빠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의 젊은 엄마는 중국 오페라 무대 위에서 빛이 나는 프리마돈나이자 박수 갈채 속의 히로인이었다고 했죠. 마치 그때 내 눈 앞에 앉아있던 지은처럼요. 그 생각이 든 순간 정말 울컥했답니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은, 내게 이런 아름다운 기억을 만들어줘서 고마워요. 오늘은 섣달 그믐이고 난 비록 지은과 멀리 떨어져 있는 베이징에 있지만 당신의 행복과 건강을 빌게요. 앞으로도 당신의 좋은 노래를 많이 많이 기대하겠다"며 아이유의 팬이라고 했다.

아이유 역시 "뮤직비디오 후반부에 선배님께서 저를 안아주신 장면은 선배님의 애드립이었어요. 그 순간 눈물이 핑 돌게 좋았습니다. 온종일 긴장되고 설레는 촬영이었어요. 늘 좋아하겠습니다"라고 탕웨이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탕웨이는 최근 아이유의 미니앨범 6집 '더 위닝(The Winning)'의 수록곡 '쉬..(Shh..)' 뮤직비디오에 아이유의 딸로 출연했다.

[사진 = 아이유]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