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OCN 독점 생중계, 이동진 X 김태훈 X 안현모 2년 연속 진행

OCN
OCN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 OCN이 오는 3월 11일(미국 현지 시각 10일 오후 7시) LA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리는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국내 독점 생중계한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셀린 송 감독, 유태오 주연의 화제작 ‘패스트 라이브즈’가 주요 시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후보에 오르며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CJ ENM과 미국 할리우드 스튜디오 A24가 공동으로 투자 배급하는 작품으로 ‘기생충’에 이어 국내 제작 작품의 수상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셀린 송 감독은 한국계 캐나다인이자, 영화 ‘넘버 3’, ‘세기말’을 연출한 송능한 감독의 딸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작품상을 포함해 총 13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최다 노미네이트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오펜하이머’와 그 뒤를 이어 11개 후보에 오른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가여운 것들’,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플라워 킬링 문’,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추락의 해부’, 국내 흥행 돌풍을 일으킨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디즈니·픽사의 ‘엘리멘탈’ 등 쟁쟁한 작품들이 경합 될 예정으로 수상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작년에 이어 미국 코미디언 지미 키멜이 사회를 맡았으며, OCN 독점 생중계는 영화 평론가 이동진과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통역사 안현모가 해설과 진행을 맡아 현장의 뜨거운 반응과 심도 깊은 영화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더불어 OCN은 영화인들의 축제인 아카데미 독점 생중계 기념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2월 22일부터 3월 3일까지는 올해 아카데미 주요 수상작을 미리 예측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작품상, 각본상, 여우주연상, 남우주연상 각 후보작들 중 최종 오스카 트로피를 쥐게 될 수상자가 누가 될지 시청자들이 직접 투표하여 추첨을 통해 경품이 증정될 예정이다. 

생중계 진행 시 진행자 이동진, 김태훈, 안현모가 시청자가 꼽은 후보와 이유를 방송에서도 소개할 예정이다. 그 외 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굿즈를 제공하는 본방사수 이벤트도 진행, 영화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벤트 참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OCN 이벤트 홈페이지 및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 세계 영화인들이 지켜보는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3월 11일 월요일 오전 8시 OCN에서 독점 생중계되며, 티빙 내 OCN 채널 라이브로 실시간 시청도 가능하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