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50%밖에 안 썼다' 류현진 도착하자마자 45구 불펜 소화, 최원호 감독 "좋네" [MD오키나와]

한화 이글스 류현진./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한화 이글스 류현진./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한화 이글스 류현진./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한화 이글스 류현진./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오키나와(일본) 심혜진 기자] 류현진(37)이 한화 이글스에 합류한 뒤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캐치볼에 이어 불펜 피칭까지 모두 마쳤다.

류현진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화의 2차 캠프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했다. 그리고 오후 12시 20분경 고친다 구장에 도착했다.

류현진은 지난 22일 한화와 8년 총액 170억원(옵트아웃 포함·세부 옵트아웃 내용 양측 합의 하에 비공개)의 KBO리그 역대 최대 규모 계약을 맺었다.

2012시즌 종료 후 미국으로 떠났던 류현진은 12년 만에 친정팀 한화에 복귀했다.

이날 야구장에 도착한 류현진은 환한 미소와 함께 등장했다. 그리고 곧장 최원호 감독을 만나러 감독실로 향했다. 최원호 감독과 간단하게 인사를 나눈 류현진은 1루 더그아웃으로 향했고, 이번에는 청백전을 준비하던 코치진들과도 인사했다.

그리고 선수단 앞에 섰다. 간단한 상견례 시간이었다. 선수들은 뜨거운 박수로 그를 환영했다.

류현진은 "12년 만에 다녀왔습니다. 선수들과 같이 높은 곳을 향해서 갈 수 있도록 저도 열심히 할테니깐 (모두)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주황색 훈련복으로 갈아입은 류현진은 보조구장에서 몸을 풀기 시작했다. 장세홍 트레이너와 함께였다. 스트레칭을 한 뒤 본격적으로 몸을 달구기 시작했다. 캐치볼을 한 뒤엔 홈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정말로 류현진이 한화로 왔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많은 취재진들의 관심 속에 불펜장으로 이동했다.

불펜 포수와 몇 번의 공을 주고 받은 뒤 불펜 피칭을 하기 시작했다.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보기 위해 청백전을 지켜보던 최원호 감독도 자리했다. 손혁 단장, 박승민 투수 코치도 합류해 류현진의 피칭 모습을 지켜봤다.

이날 류현진은 100%의 몸상태가 아니었다. 때문에 힘을 빼고 던졌다. 그럼에도 최원호 감독과 박승민 투수 코치는 계속해서 고개를 끄덕였다.

옆에서 지켜본 이순철 해설위원이 류현진에게 "몇 %의 힘으로 던지냐"고 물었고, 류현진은 "별로 힘을 쓰지 않고 있습니다"고 답했다.

총 45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 골고루 구종을 점검했다. 이후 최원호 감독, 박승민 코치와 함께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류현진은 "힘 안 쓴다더니 볼 잘 간다"의 최원호 감독의 평가에 "반 정도의 힘으로 던졌다"고 답했다.

최원호 감독은 류현진의 피칭을 본 소감에 대해 "좋네"라고 짧고 굵은 말과 함께 함박웃음을 지어보였다.

류현진의 공을 받은 정우빈 불펜 포수도 만났다. 정우빈은 "가볍게 던지는 데도 볼이 쭉쭉 오더라. 역시 미국 물은 다르다고 느꼈다. 폼만 봐도 100% 컨디션이 아니신게 느껴졌다. 그럼에도 변화구 각이 다르더라. 국내 선수들과 확실히 다르다"고 감탄했다.

박승민 코치는 "오키나와 개인 훈련 이후 약 한 달만에 야외에서 피칭을 한 것이다. 강하게 던지지 않았는데도 피칭 퀄리티는 매우 좋아보였다"며 "첫 피칭이었는데 '역시 류현진이구나'하는 느낌이 들었다. 아직 강하게 던지는 게 아니어서 평가하기엔 이르지만 몸 상태도 굉장히 잘 만들어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한화 이글스 류현진./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한화 이글스 류현진./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