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측 "미용실 먹튀? 동업자와 연락 끊긴 상태, 초상권 도용 몰랐다" [공식](전문)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미용실 '먹튀' 논란을 해명했다.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는 23일 언론에 공식입장을 배포해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 씨가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며 설명했다.

이어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다"며 "임창정 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임창정 씨는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다. 임창정 씨는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며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판교 A미용실 폐업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미용실은 임창정이 지난 2014년 지인 명의로 개업 후 방송을 통해 홍보했던 곳이다.

미용실이 폐업하면서 회원권을 구매했던 주민들은 수십만원에서 백수십만원의 피해를 봤다. 소속 디자이너들도 월급을 받지 못한 채 폐업 사실을 알게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주민들은 피해자모임을 만들어 개별 혹은 집단 고소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창정은 최근 연기학원 출연료 '먹튀'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이와 관련 소속사는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은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임창정과 전혀 무관한 회사"라며 "기사화된 출연료 미지급 사건도 임창정과 전혀 관계가 없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 이하 임창정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임창정 씨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미용실 관련 입장 전달드립니다.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 씨가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습니다.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습니다. 이에 임창정 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이후 임창정 씨는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입니다. 임창정 씨는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습니다.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