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잘하네…” 다저스 27세 내야수도 日373억원 좌완 강렬한 KKK에 끄덕끄덕 ‘고우석 보고 있나’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마쓰이 유키./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마쓰이 유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꽤 잘 하네.”

일본프로야구 최고의 클로저로 군림했던 좌완 마쓰이 유키(29,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2023-2024 FA 시장에서 샌디에이고와 5년 2800만달러(약 373억원)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에 뛰어들었다. 조쉬 헤이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떠나면서 당당한 마무리투수 후보다.

마쓰이 유키와 고우석./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마쓰이 유키와 고우석./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마쓰이는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피오리아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1이닝을 세 타자로 요리했다. 심지어 KKK로 퍼펙트 투구를 선보였다.

샌디에이고가 8-0으로 앞선 3회초 시작과 함께 다섯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개빈 럭스, 크리스 오윙스, 앤디 페이지를 잇따라 삼진 처리했다. 특히 선두타자 럭스(27)는 다저스 주축 내야수다. 초구에 파울을 유도한 뒤 높낮이를 활용해 쉽게 유리한 볼카운트를 잡고 삼진을 이끌어냈다.

럭스는 이날 MLB.com을 통해 마쓰이를 인정했다. “그는 내게 정말 좋은 스플리터를 던졌다. 직구도 꽤 괜찮다. 여유가 있다. 좋은 스플리터와 함께. 내가 본 바로는 그는 꽤 잘 한다”라고 했다. 그러자 MLB.com은 “마쓰이는 샌디에이고에서 하이레버리지를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최고의 불펜투수 중 한 명”이라고 했다.

마쓰이는 올 시즌 샌디에이고 클로저 후보 중 한 명이다. 고우석 역시 마찬가지다. 아무래도 마쓰이가 계약규모가 고우석보다 좋기 때문에 좀 더 유리한 건 사실이다. 고우석은 2+1년 940만달러 계약이고, 올 시즌에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이 없다. 고우석으로선 메이저리그 엔트리 진입이 목표라고 말하는 이유다.

그러나 고우석이 마무리를 꿰차지 말라는 법도 없다. 꼭 마무리가 되지 않더라도 8회에 등장하는 메인 셋업맨을 맡을 후보이기도 하다. 23일 다저스전서 등판하지 않은 만큼, 곧 시범경기 데뷔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이 합성된 마쓰이 유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이 합성된 마쓰이 유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김하성이 잘 치고, 고우석과 마쓰이가 8~9회에 잘 막는 그림이 올 시즌 샌디에이고가 바라는 최상의 모습이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