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벤치신세', 마침내 떠나기로 결심...'런던 라이벌' 첼시가 부른다!

애런 램즈데일/365scores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애런 램즈데일(25)이 아스널을 떠나려 한다.

램즈데일은 2021-22시즌을 앞두고 셰필드에서 아스널로 이적했다. 아스널은 램즈데일 영입에 2,800만 유로(약 400억원)를 투자했다. 당시 램즈데일의 경기력에 의심이 많았기에 아스널 팬들은 ‘과하게 비싼 영입’이라는 불만을 가졌다.

여러 비판에도 불구하고 램즈데일은 곧바로 아스널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램즈데일은 뛰어난 선방 능력으로 여러 차례 아스널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특유의 익살스러운 표정과 파이팅으로 아스널에 새로운 분위기도 불어넣으면서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램즈데일은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의 부름을 받았고 아스널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램즈데일과 아스널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애런 램즈데일/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벤치’ 신세로 전락했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리그 우승을 위해서는 후방 빌드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패스와 킥에 약점이 있는 램즈데일을 대신할 골키퍼를 물색했고 브렌트포드에서 다비드 라야를 데려왔다.

라야는 리그 내 최고 수준의 발 밑 능력을 자랑한다. 안정적인 패스와 킥으로 브렌트포드의 후방 빌드업에도 핵심 역할을 맡았다. 아스널은 완전 이적 조항이 포함된 임대로 라야를 품었고 아르테타 감독은 라야를 주전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다비드 라야/게티이미지코리아

결국 램즈데일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아스널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영국 ‘HITC’는 23일(한국시간) “램즈데일은 아스널에서의 커리어를 마무리할 준비가 됐다”고 보도했다. 아스널에선 더는 경기에 나서기 어렵다고 결론을 내린 모습이다.

이러한 소식을 가장 반기고 있는 팀은 첼시다. 첼시는 골문 보강을 원하고 있으며 램즈데일을 타깃으로 정했다. 매체는 “첼시는 로베르토 산체스 골키퍼를 매각하고 램즈데일로 골문을 대체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아 있는 만큼 적절한 수준의 이적료를 제시해야 아스널을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