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같네 이C" 이이경, 면접장서 '쓰레기' 박민환 소환…막무가내 진상 변신 [놀면뭐하니](종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이이경이 '놀면 뭐하니?'에서 '내 남편과 결혼해줘' 박민환을 소환했다. 

2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반차 후 출근'의 세계가 그렸다.

이날 이이경은 아무것도 모른 채 모의 면접을 보게 됐다. 수트로 갈아입은 이이경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빠르게 작성했다.

엄숙한 면접장 분위기 속 면접관이 "인사부서에 지원했지 않나. 1분 정도 자기소개 해보라"고 말했고, 이를 처음 듣는 이이경은 '멘붕'이 왔다.

그러다 이이경은 "솔직하게 다가가겠다"며 "저는 오늘 이 자리에 왔는데 사실 무슨 회사인지는 잘 모른다. 저란 사람 자체는 포기할 줄 모르고 근면, 성실, 정직 그리고 열정만 가지고 살아왔다. 그 무엇이든지 10년 이상, 무조건 10년 이상 하는 게 저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하며 첫 고비를 무사히 넘겼다.

하지만 이어진 질문을 파악하지 못하고 엉뚱하게 대답했다. 또 이이경은 면접관의 이름을 응용해 "위트있게 해줘서 최고지용"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이경은 눈치가 빠른 편인 거 같은데 성과를 얻은 적이 있냐고 묻자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쓰레기 남편 박민환 연기 당시 했던 애드리브를 떠올렸다.

이이경은 "눈치랑 직결되는 게 센스라고 생각한다. 센스 있는 사람이 즉흥적인 상황에 대처를 잘한다고 생각한다. 드라마에선 애드리브가 있다"며 "박민영 배우가 저에게 죽을 먹이는 장면이 있었다. 제가 먹기 싫어하는 장면이었는데, '아이 죽 같네 이C' 이게 애드리브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애드리브가 매회, 매 신 많이 녹아져 있다. 그렇게 캐릭터가 쌓아지지 않았나 싶다"고 자랑했다.

한편 역할 면접도 이어졌다. 고객 응대력 테스트에서 이이경은 고객, 12번 면접자는 고객 센터 직원이 되어 역할극을 했다. 이이경은 새 차인데 시트에 얼룩이 있어 환불해달라고 전화했지만, 환불불가라고 해서 화가 나 센터를 찾은 연기를 했다.

이이경은 "누구야! 담당자 누구야! 한두 푼도 아니고"라며 소리를 버럭 지르며 진상짓을 했다. "차 한 대 더 줘"라며 무리한 요구까지 하면서 빌런 박민환을 떠올리게 해 폭소를 유발했다.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