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42살에 낳은 '박보영 닮은' 늦둥이 딸 대학 졸업…"자랑질 좀 하려고요" 감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개그우먼 이성미가 늦둥이 딸 대학 졸업 소식을 전했다.

24일 이성미는 "자랑질 좀 하려고요. 42살에 늦둥이를 낳고 이제 그 아이가 대학을 졸업합니다!!"라고 딸의 졸업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세월이 참 빠릅니다. 시간이 번개처럼 지나고 훌쩍 커버린 딸을 보니 내 나이가 느껴집니다. 고맙고 사랑스런 우리 아이들!!그저 그저 감사감사"라며 뭉클함을 드러냈다.

이성미의 딸은 중단발의 헤어스타일에 예쁘장한 미모로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동료 연예인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개그우먼 박미선은 "이쁘다 뱃속부터 알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크다니. 축하해"라고, 방송인 박슬기는 "우왕 말로만 듣던 막둥이닷!! 나도 이성미 선배님처럼 초동안 유지하며 내 아이에게 늘 친구 같은 엄마이고 싶당 헤헷"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가수 별은 "으앙 은별이 박보영 닮았어요. 넘 이쁘게 잘 컸다 증말. 히히 축하드려요"라고, 뮤지컬배우 홍지민은 "언니 축하드려용 언니도 노산인줄 이제서야 알았네요 하하하하"라고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성미는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그는 지난 2018년 tvN '둥지탈출3'에서 자녀들을 공개했다.

[사진 = 이성미]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