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로율 맞아" '장원영 언니' 장다아→신슬기, '피라미드 게임' 첫 연기 합격점 받을까 [MD현장](종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잔혹한 '피라미드 게임'이 시작된다.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피라미드 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소연 감독과 배우 김지연, 류다인, 신슬기, 강나언이 참석했다.

당초 참석 예정이었던 배우 장다아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불참했다. 장다아는 그룹 아이브 장원영의 친언니로, 이번 작품에서 모두가 사랑하는 2학년 5반 백하린 역으로 연기에 첫 도전해 큰 화제를 모았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피라미드 게임'은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백연여고 2학년 5반에서 학생들이 가해자와 피해자, 방관자로 나뉘어 점차 폭력에 빠져드는 잔혹한 서바이벌 서열 전쟁을 그린 작품.

이날 박소연 감독은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원작의 열렬한 팬으로서 원작에서 주는 힘을 저와 작가님이 강하게 표현하려고 했다. 어떤 내용을 배제하곡 살리려고 한다기 보다 전체적인 메시지를 드라마화 하면서 더 살리려고 했다. 스토리에서 주는 강한 힘과 캐릭터들의 무한 매력이 보이는 작품이다. 그런 점들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백연여고 2학년 5반 학생들이 외부와 단절돼 있다. 어른들의 무관심 속에 이들의 게임이 탄생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그런 게임을 통해 왕따가 정해지는 것도 무관심과 무의식에서 생겨난 거라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감독은 드라마화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작에 대한 매력을 크게 느꼈다. 드라마화 했다는 것과 이 작품을 연출하게 된 계기가 일맥상통하다. 2학년 5반에 25명의 학생들이 나오는데, 각기 다른 캐릭터의 변화를 보여준다. 심리변화를 다루는 게 너무 매력적이었다"며 "원작의 팬이 드라마를 원하실 거라 생각했다. 영상화 했을 때 더 많은 공감도 하고 많은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실 거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지연은 게임의 타깃에서 저격수로 각성하는 전학생 성수지 역을 맡았다. 김지연은 "수지라는 캐릭터가 너무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나랑 어울릴까?', '나랑 다르지 않을까?' 했는데, 감독님께서 수지는 보나 씨밖에 없었어요' 하셔서 믿고 할 수 있었다"고 출연을 확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성수지를 연기를 하며 "원작과 최대한 싱크로율을 맞추려고 했다. 연기를 하면서는 기존 캐릭터와 제가 그려내는 수지에 집중하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교 폭력에 대해 "학교폭력은 연기지만 찍으면서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 정말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많은 어른들의 관심이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만년 F등급 명자은 역의 류다인은 "원작을 너무 재밌게 봤었다. 자은이를 저도 싱크로율을 맞추려고 노력했다. 안쓰럽게만은 보이지 않게만은 보이지 않았으면 한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며 "학교폭력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찍으면서도 많은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모니터링을 하면서도 많은 생각이 들었다. 무관심과 일맥상통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신슬기는 게임의 진행자이자 전교 1등 FM 반장 서도아로 분한다. 넷플릭스 '솔로지옥2'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신슬기는 '피라미드 게임'으로 배우로 데뷔한다.

신슬기는 "서도아 싱크로율을 신경 많이 썼다. 그래서 감독님과도 소통을 많이 했다. 머리도 자르고 안경도 고심해서 골랐다. 현실적인 부분을 부각시키고 싶어서 메이크업도 최소화 했다"라며 "소재가 학교 폭력이긴 하지만 인간의 본질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 작품"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강나언은 아이돌 연습생 임예림을 연기했다. 강나언 역시 "웹툰 원작을 재밌게 봤었다"며 "예림이라는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으로 나왔다고 생각했다. 외적으로 싱크로율을 맞추려고 했고 밝고 털털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춤에 매진하기도 했다"며 캐릭터를 완성한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학교폭력은 연기를 하면서도 이 게임을 누구든 멈출 순 없었던 건지, 어른들의 도움을 적극적으로 받을 순 없었는지 여러 가지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학교폭력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학교폭력신을 연기하며 힘들진 않았을까. 김지연은 "초반에 연기지만 힘들었던 순간들이 있었다. 최대한 그 상황에 집중하고 캐릭터에 따라가다 보니 괜찮아졌다. 실제로 수지를 느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이야기했다.

류다인은 "초반에 그런 신들을 찍으면서 많이 힘들었다. 최대한 캐릭터에 맞게, 자은이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많이 집중하려고 했다"며 "나중에 점점 가면 갈수록 자은이도 변화를 맞이하니까 괜찮았던 것 같다"고 했다.

특히 김지연은 액션신이나 욕설신과 관련해 "무술팀이 와서 안전하게 촬영했다"며 "시원한 면도 있었고, 해보고 싶었던 연기 중 하나라 대본을 보면서 좋았던 게 수지가 당하고만 있지 않았던 거다. 속시원했다. 평소에 욕을 해본 적이 없어서 어려웠는데 최대한 맛있게 살리려고 노력했다"면서 웃었다.

박 감독은 코로나19로 제작발표회에 불참한 장다아에 대신해 이야기했다. "본인이 제일 아쉬워 하고 있다. 들어오기 직전까지 연락이 왔다. 일단 백하린 역의 장다아 배우도 그렇고 다른 배우들도 그렇고 지연 씨 말고는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했다"며 "원작과의 싱크로율을 봤다. 원작을 보고 상상했던 이미지와 캐릭터 마다 제스처, 목소리 톤을 비교해 가면서 했다"며 캐스팅 과정을 떠올렸다.

이어 "백하린 역의 장다아 배우는 그냥 백하린 자체였다. 연기력과 싱크로율이 그 캐릭터와 가장 잘 맞았다"며 "25명 모든 배우분들이 정말 노력파다. 제가 뭔가를 요청하기도 전에 뭔가를 준비해온다. 다아 씨 같은 경우 촬영이 없는 회차 때 저랑 일대일 리딩도 했다. 다아 씨 본인이 백하린을 그려내기 위한 노력을 엄청 했다. 그런 성장 과정이 눈에 보였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 감독은 "'피라미드 게임'은 피해자와 가해자, 방관자들이 얽히고설켜있는 복잡 미묘한 심리를 그려낸다. 한 학생이 전학와서 변화된 학생들의 투쟁, 학생들의 성장을 다룬 작품"이라며 "폭력을 폭력으로 맞서지 않고 학생들의 마음으로 어떻게 전개가 될지, 수지가 피라미드를 쳐부수게 될지 각각의 캐릭터들의 매력을 봐주셨으면 좋겠다. 학교폭력이 전부가 아니다. 학생들의 이야기에 감동받아 눈물도 나실 것"이라고 전했다.

오는 29일 공개.

[사진 = 티빙]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