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사생활 피해 사건 언급 "6년 활동 중단, 이제는 감사함만 남아" [마데핫리뷰]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백지영이 데뷔 후 힘들었던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서는 '죄에 더 예민해졌는데 왜 마음은 더 편안해졌지?ㅣ가수 백지영ㅣ새롭게하소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은 백지영에게 "데뷔 후에 많은 사랑을 받다가 힘든 일도 있었고, 방송을 중단하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지난 2020년 11월 사생활 영상이 유출되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백지영은 "그때 사실은 하나님을 엄청나게 원망했다. 어느 정도였냐면 내가 욕을 찰지게 잘 하지 않았나. 기도도 그렇게 했다. 그 사건을 벌이라고 생각했다. 따지기도 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공백 기간이 6년 정도 있었다. 그 사건 이후 '사랑 안해'가 나오기까지 6년이 걸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영상 캡처

이어 "교회도 잘 못갔다. 주구장창 기도만 하고 원망만 했다. 그 사건은 저 뿐 아니라 제 가족들도 감내했어야 했다. 그런데 (지금 돌이켜보면) 그 사건의 시기는 저와 제 가족이 이 고난을 감내할 수 있었던 완벽한 타이밍이었다"고 털어놨다.

백지영은 "저한테 제일 좋은 면 중 하나가 잘 잊어버리는 거다. (하나님은) 저한테 망각의 은혜를 주셨다. 그래서 저는 힘든 시기를 겪고 침몰되는 사람을 보면 하나님께 '저처럼 빨리 잊게 해주세요. 그분들께 망각의 은혜를 주세요'라고 기도한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영상 캡처

그러면서 "저는 그때 그 일과 시간에 감사함만 남았다. 저는 6년 동안 매일 안무실을 나갔다. 그때 춤이 엄청 늘었다. 그리고 제 인간관계 중에서 성경의 말처럼 쭉정이는 날아가고 정말 알 것 같은 사람들만 남았다"고 말했다.

또 백지영은 "저는 그 일이 있은 후 어지간한 일에는 놀라지 않는다. 어지간한 일에는 불안하지 않고, 어지간한 일에는 상처 받지 않는다. 그 기간이 저를 단단하게 만들어줬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