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경기 2분 30초 만에 매진' 광주, '기성용-린가드 듀오' 앞세운 서울 상대로 개막전 승리 '도전'...K리그 '돌풍' 기세 이어간다

광주FC 1차동계전지훈련 사진./광주FC
광주FC 1차동계전지훈련 사진./광주FC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광주FC가 K리그1 홈개막전 승리를 위해 달린다.

광주는 오는 3월 2일 오후 2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FC서울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 홈개막전을 치른다.

2023시즌 K리그1 복귀 무대에서 3위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둔 광주가 'NEW GENERATION'이라는 슬로건 아래 2024시즌 빅클럽 도약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오는 3월 2일 토요일 오후 2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서울과의 홈 개막전은 이 야심찬 도전의 첫 관문이 될 것이다.

이정효 감독은 2023시즌 광주의 성공을 이끈 주역이다. 그의 리더십 아래 젊은 선수들은 과학적인 분석과 트렌디한 공격 전술을 활용해 강팀들과 경쟁하는 법을 배웠다. 지난 동계 훈련 기간에는 '오프 더 볼' 상황에서의 움직임 개선에 주력했다. 마철준 수비 코치와 전력 분석관 등을 증원해 선수들의 경기 분석 능력과 전략 실행력을 한층 강화했다.

2023시즌을 이끈 몇몇 선수들이 이적했지만, 광주는 'NEW GENERATION' 선수들의 성장을 바탕으로 2024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

센터백 티모와 아론의 공백은 각각 젊고 빠른 센터백 자원인 조성권과 변준수, 호주 청소년 대표 출신 포포비치가 채웠다.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순민이 떠난 자리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돌아온 최경록과 성남FC에서 넘어온 박태준이 대체할 예정이다. 강원FC로부터 영입한 풀백 김진호 역시 팀의 공격 전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선수진도 한층 탄탄해졌다. K리그 2년 차에 접어든 아사니와 베카가 건재하고 브라질 출신 가브리엘과 빅톨이 새로이 합류해 공격진에 무게감을 더했다. 여기에, 이미 팀의 주축인 정호연, 이희균, 엄지성, 두현석 등이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매김했으며 광주 유스 출신 문민서와 안혁주도 당돌한 도전장을 내밀었다.

서울의 전력도 만만치 않다. 지난 시즌 양 팀은 총 3번 맞붙어 서울이 1승 2패로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올 시즌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제시 린가드와 이라크 국가대표 수비수 레빈 술라카를 영입한데 이어 포항 스틸러스의 김기동 감독을 사령탑으로 앉히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광주는 금일 개막전 홈경기 티켓 오픈 2분 30초 만에 매진을 기록하며 높아진 관심을 확인했다. 이에 팬들에게 승리를 보이며 시즌의 성공적 시작을 알리고, 더 큰 도약을 향해 한 발 더 나아가고자 한다. 'NEW GENERATION' 광주가 서울을 격파하고 K리그 무대에 다시 한번 '센세이션'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