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예매만 1만 7000여명' 전북, 대전과 홈 개막전 '승리' 도전...'레전드' 김도훈 시축-명창 부부 애국가 제창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전북 현대가 창단 30주년을 맞는 올 시즌 K리그 대장정의 포문을 연다.

전북은 오는 3월 1일 금용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대전하나시티즌과 '2024 하나은행 K리그1' 홈 개막전을 치른다.

전북은 창단 30주년의 큰 의미가 있는 시즌의 첫 K리그 홈경기인 만큼 승리뿐만 아니라 수준 높은 경기력, 다양한 이벤트 등으로 수많은 홈팬 앞에서 완벽한 ‘승리의 날’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전북은  리그 첫 홈경기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 K리그 홈 개막전은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고 12년간 무패 신화(10승2무)를 이어오고 있으며 올해도 반드시 강력한 승리의 루틴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전북은 창단 30주년을 맞아 연간 레전드 초청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전북 레전드 초청 1호로 ‘김도훈’ 전 선수가 선정돼 이날 전주성을 방문한다. 레전드 김도훈은 전북현대 팀 창단 첫 골의 주인공으로 1995년 전남과의 팀의 첫 공식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으며 2000년에는 팀의 최초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레전드 김도훈은 시축을 비롯해 시즌권 대상 사인회(100명 한정)에 참석해 팬들과 만나고 하프타임에는 레전드로서 남긴 역사의 발자취를 의미하는 풋 프린팅을 전달 받을 예정이다. 이날은 3·1절을 맞아 경기 전 김도현, 서진희 명창 부부의 애국가 제창으로 시작해 105주년 3·1절의 의미를 되새긴다.

전북은 승리와 함께 입장관중 ‘흥행 대박’도 점치고 있다. 28일 오전 기준 시즌권 구입자를 제외한 일반예매 현황만 1만 7000여 명을 넘어서고 있어 역대급 개막전 관중 동원을 기대하고 있다.

전북은 구름 관중을 대비해 이날 경기는 경기 시작 3시간 전에 게이트를 오픈 하고 팬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전주시와 협업해 ‘1994 버스’를 운행한다. ‘1994 버스’는 향후 주말 및 공휴일 홈경기에 지속적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전북은 경기장 내 이벤트뿐만 아니라 장외 이벤트로 현대자동차 차량 전시, 포토카드, 포토존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며 상세 내용은 구단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북 현대 홈 개막전 이벤트 포스터./전북 현대]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