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주-김도혁 사비로 게임기 후원' 인천, 홈 개막전 다양한 경품 준비..."시민과 팬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축제를 만들 것"

인천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이 홈 개막전에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힘을 모았다./인천 유나이티드
인천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이 홈 개막전에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힘을 모았다./인천 유나이티드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이 홈 개막전에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힘을 모았다.

인천은 28일 "오는 3월 2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수원FC와의 ‘하나은행 K리그 1 2024’ 1라운드 개막전에서 모든 구성원이 준비한 다양한 경품으로 홈 팬들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인천은 다가오는 2024시즌 홈 개막전에서 TV(텔레비전), 냉장고, 게임기, 리조트 숙박권, 요트 이용권, 건강검진권 등 다양한 경품을 준비했다. 이 과정에서 구단 모든 구성원이 힘을 보탰다.

먼저 주장인 이명주 선수와 부주장 김도혁 선수가 사비로 게임기(닌텐도 스위치) 2대를 후원했다. 이들은 조성환 감독의 권유로 2024시즌 주장과 부주장의 역할을 맡은 후 인천 팬들에게 직접적인 감사 표시를 전하고 싶어했고 이번 홈 개막전을 통해 팬 경품을 후원하게 됐다.

선수단뿐만 아니라 전달수 구단 대표이사 역시 사비로 50인치 TV와 양문형 냉장고 경품을 후원했다. 또한, 올 시즌부터 함께 하는 구단의 새로운 후원사이자 오는 3월 5일 그랜드 오픈 예정인 ‘인스파이어 리조트’에서 숙박권과 식음료 상품권을 후원했고, 구단 후원사인 나은병원에서 건강검진권을 제공했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이 홈 개막전에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힘을 모았다./인천 유나이티드
인천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이 홈 개막전에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힘을 모았다./인천 유나이티드

이 밖에도 인천 중구 영종도 왕산마리나에 있는 요트 전문 기업 ‘현대요트’에서 단독 승선권을, 그리고 자담치킨에서 치킨 상품권을 제공하는 등 개막전을 찾는 팬들에게 다양한 행운을 줄 수 있게 됐다.

전달수 구단 대표이사는 “인천 홈경기에서 인천 시민과 팬들이 모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축제를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경품을 정성껏 준비했다”며 “인천 구단을 사랑하는 팬층이 인천 도시 속에서, 그리고 더 넓은 지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2024시즌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일반 예매 첫날이었던 지난 27일 기준 9300석이 넘게 판매되며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예매 열기를 보였다. 2024시즌 두 배 이상 확장된 서포터스 S석쪽 스탠딩석은 전석 매진됐고, 특성화석인 ‘프리미엄 라탄석’과 구단 공식 후원사 서비푸드와 함께하는 스타디움 투어 상품 역시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됐다. 

인천은 열띤 예매 분위기에 맞춰 개막 당일 구단 팬 출신 뮤지션 ‘유명한 아이’와 'NSW yoon'의 하프타임 공연을 비롯해 북측광장 버스킹 공연과 취식존(테이블 세트) 운영, 풋살장 축구 대결 이벤트, 뽑기 이벤트, 미출전 선수 팬 사인회 및 하이네켄펍 일일 점원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