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 오픈 한 시간 만에 2만명 돌파' 울산, 개막전 구름 관중 맞이할 이벤트 준비 완료...F&B 서비스도 달라진다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울산 HD가 포항 스틸러스를 문수축구경기장으로 불러들여 개막전에 임한다.

지난 시즌 K리그1 우승을 놓고 자웅을 가린 두 팀 이자, 리그 우승 팀과 코리아컵(구 FA컵) 우승 팀 자격으로 맞붙는 양 팀의 대결이다. 여기에 '동해안 더비'라는 특수성까지 더해 티켓 예매에도 불이 올랐다.

지난 27일 정오에 시작된 개막전 티켓 예매는 오픈 한 시간 만에 2만 명을 훌쩍 넘는 수치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약 2만 3000여 명이 티켓을 예매했으며, 경기 당일 현장 판매분까지 포함하면 작년(vs전북 현대, 2만 8073명)에 이어 역대급 개막전 관중이 몰릴 예정이다.

개막과 빅 매치를 맞이한 빅 크라운의 분위기를 한껏 돋아줄 다양한 이벤트들도 준비를 마쳤다. 지난해 12월 울산은 ‘울산 HD FC’로 팀 명을 교체하고 엠블럼 변경까지 단행했다. 이에 발맞춰 빅 크라운 내외부에 새로 바뀐 엠블럼과 구단 브랜딩 요소를 조화롭게 버무려 팬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개막전에 새롭게 바뀐 빅 크라운이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지난 시즌 팬들과 관계자들로 호평을 얻으며, 목표 수익을 초과 달성한 F&B 서비스도 확 달라졌다. 더욱 대중적이고 유명한 브랜드들이 팬들의 입을 즐겁게 해줄 예정이며, 울산과 마스코트 미타의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한 자체 상품들이 팬들을 반긴다. 울산과 지역 브루어리인 ‘트레비어’가 함께한 ‘울산 맥주’는 물론이고 미타가 새겨진 달콤한 디저트들도 잔뜩 준비돼 있다.

UHD SHOP도 팬들의 지갑을 가볍게 할 준비를 마쳤다. 2024시즌 울산의 호랑이들이 입고 뛸 홈/어웨이 유니폼 판매뿐만 아니라 신규 엠블럼이 반영된 머플러, 키링, 에코백 등이 진열대에 대기하고 있다. 또한 팬들의 더욱 쾌적한 쇼핑을 위해 E6 게이트 앞 웨이팅 머신이 설치될 예정이다.

손과 입이 즐거웠다면 이제 눈과 귀가 신날 차례다. 먼저, 울산은 지역의 유명 엔터테이너들이 소속돼 있는 ‘고래문화재단’과 협업을 통해 이번 시즌 동안 경기장 내외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개막전에서는 현악기 그룹인 ‘루체 예술단’이 그라운드에서 공연을 펼친다. 또 지난 시즌부터 빅 크라운의 흥을 담당한 ‘울산 퀸즈’ 마칭 밴드도 경기장 안팎을 다니며 분위기를 최대치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외곽 무대에서는 더욱 참여적인 이벤트들이 기다리고 있다. MC 감동이 진행하는 레크리에이션에 관악 공연단 ‘갓브라스유’와 비보이 ‘포시 크루’가 공연 준비를 마쳤다. S구역 참여 이벤트 존에는 축구공 빙고, 스틱런 등 참여형 게임이 준비돼 있고 E구역 포토 존에서는 선수단 사인회와 포토 타임, 미타 포토존이 관객들을 맞이한다.

무엇보다 민족 공휴일 삼일절을 맞이한 만큼 경기 시작 전 특별한 식순이 기다리고 있다. 삼일절을 맞이한 애국가 제창과 울산의 대표 독립운동가 박상진 의사의 증손자가 시축을 맡을 예정이다.

3월 1일 오후 두 시 울산의 개막전은 티켓 링크에서 사전 예매 가능하며 현장 티켓 구매도 가능하다.

[울산 HD가 내달 1일 포항 스틸러스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울산 HD]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